홈플러스, “프리미엄 수입 포도, 인기는↑ 가격은↓”

기사입력 : 2018-11-09 09:2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홈플러스=제공
[글로벌이코노믹 김형수 기자]

홈플러스는 전체 수입 포도 매출 중 프리미엄 상품이 차지하는 매출구성비는 2016년 첫 출시 후 11.4%에서 지난해 28.4%로 17%p 증가했으며 같은 기간 프리미엄 수입 포도의 매출신장률은 약 170%에 달했다고 9일 밝혔다.

홈플러스는 이 같은 프리미엄 수입 포도의 인기가 올해에도 지속적으로 이어지면서 올해 수입 포도 중 매출 구성비는 33.3%, 매출 신장률은 전년 대비 약 25%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 같은 프리미엄 수입 포도의 고성장은 점차 고급화되는 소비자 트렌드에 따른 것으로, 기존 상품 대비 더 굵은 알 크기와 높은 당도(18~22브릭스·brix), 아삭한 식감을 가진 고급 과일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에 따라 홈플러스는 프리미엄 수입 포도 물량을 확대하는 한편, 기존 미국산과 칠레산에 국한됐던 프리미엄 수입 포도 산지를 확대해 페루산 프리미엄 포도를 올해 추가 론칭하겠다는 계획이다.

홈플러스 단독 기획으로 판매 중인 대표 상품으로는 ▲프리미엄 ENVY 품종인 ‘미국산 프리미엄 청포도’(1.2㎏)를 8990원 ▲‘미국산 프리미엄 GEM 적포도’(900g)를 6990원에 판매 중이다. 동일 상품 2팩 이상 구매하는 고객에게는 오는 오는 14일까지 1000원을 추가 할인해준다.


김형수 기자 hyung@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생활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