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CES 2019 ‘혁신상’ 휩쓸어

기사입력 : 2018-11-09 09:37 (최종수정 2018-11-09 18:2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삼성전자가 내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9'를 앞두고 최고혁신상 2개를 포함해 총 30개의 'CES 혁신상'을 수상했다. 사진=삼성전자.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삼성전자가 내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9'를 앞두고 최고혁신상 2개를 포함해 총 30개의 'CES 혁신상'을 수상했다.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는 8일(현지시간) 28개 부문에 걸쳐 CES 혁신상 수상 제품들을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내년 출시 예정인 TV와 모니터에서 최고혁신상 2개를 받으며 기술 리더십을 보여 줬다. 이들 제품을 포함해 TV(7개), 생활가전(2개), 모바일(12개), PC 주변기기(3개), 스마트홈(1개), 반도체(5개) 부문에서 대거 수상했다.

특히 최고혁신상의 경우 TV 부문에서는 8년 연속 수상하는 기록을 세웠다. 모니터는 PC주변기기 부문에서 처음으로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TV 부문은 삼성전자가 집중하고 있는 QLED·마이크로 LED 기술이 적용된 제품과 기술이 대거 포함됐다.

생활가전은 AI·IoT 기술이 접목된 냉장고와 세탁기가 선정됐다. 패밀리허브는 2016년 첫선을 보인 이래 계속 진화하며 4년 연속 혁신상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모바일 부문에선 스마트폰·태블릿·웨어러블 등 거의 전 제품군에서 수상을 했다. 스마트폰은 블루투스(BLE) 기능을 탑재한 S펜, 4000mAh 대용량 배터리 등 역대 최고 사양을 가진 '갤럭시 노트 9'을 비롯해 갤럭시 A9·A7·A6 등이 포함됐다.

이밖에 ▲태블릿 최초 PC처럼 여러 개의 창을 띄우고 작업할 수 있는 투인원 안드로이드 태블릿 갤럭시 탭 S4 ▲장시간 사용 가능한 배터리와 LTE 기능이 탑재돼 스마트폰 없이 단독 사용이 가능한 갤럭시 워치 ▲케이블을 통해 모니터와 연결하면 스마트폰을 PC처럼 사용할 수 있는 삼성 덱스도 '혁신상'을 받았다.

스마트홈 분야에서는 사물인터넷용 무선통신망 LTE-Cat.M1(통칭 LTE-M)을 기반으로 스마트싱스(SmartThings) 앱을 통해 실시간 위치 추적이 가능한 스마트싱스 트래커가 수상했다. 디바이스 솔루션 부문에서도 메모리 제품 3개와 LED 제품 2개가 혁신상을 받았다.

메모리에서는 ▲DDR4 최고 속도와 최대 용량을 구현한 '256GB 3DS DDR4 RDIMM' ▲수퍼컴퓨터용 3.84TB NVMe Z-SSD 'SZ1733' ▲프리미엄 스마트폰용 '512GB eUFS'가 선정됐다.

LED 분야에서는 내년 출시 예정인 LED 조명용 광원 패키지 LM302S와 레이더 기술을 적용해 감지기능과 사용성을 높인 스마트 라이팅 센서 모듈 SSM-U 시리즈가 혁신상을 수상했다.

삼성전자는 내년 1월 8일부터 11일까지 CES 2019가 열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
대형 전시관을 마련하고 이번 수상 제품들을 비롯한 혁신 기술과 제품들을 공개할 계획이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