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통상임금 패소 후폭풍…3분기 영업이익 1021억원으로 급감

기사입력 : 2018-11-13 20:0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온라인 뉴스부]
현대제철이 13일 정정공시를 통해 통상임금 소송 패소의 영향으로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을 기존 3761억원에서 1021억원으로 줄었다고 밝혔다.

앞서 현대제철은 지난달 25일 인천지방법원에서 열린 통상임금 소송 1심에서 '법원이 원고 측이 제소한 청구금액 중 일부를 인정해 현대제철에 지급 의무가 있다고 판결했다'고 공시한 바 있다.

3분기 영업이익 1021억원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0% 줄어든 규모다.

또 통상임금 소송 패소 영향으로 당기순이익 역시 기존 1929억원에서 381억원 순손실로 적자로 돌아섰다.

그 이유에 대해 현대제철 "지난 10월 25일 선고된 당사의 통상임금 소송 1심 결과를 바탕으로, 현재 제기된 소송 전체로 확대 적용해 산출한 금액을 반영한 것"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뉴스부 온라인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