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속 250㎞ 하이퍼루프 자기장 시대, 테슬라 CEO 머스크 LA 구간 곧 개통

기사입력 : 2018-11-29 07:5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테슬라 머스크의 좌절? 시련은 있어도 실패는 없다… 시속 250㎞ 고속철도 공사 계속 하이퍼루프 자기장
[글로벌이코노믹 김대호 소장]
하이퍼루프 자기장 고속차량으로 교통난을 해결해보겠다는 테슬라차 창업주 머스크의 구상이 차질을 빚고 있다.

머스크는 지하터널을 뚫은 다음 그 안으로 하이퍼루프 자기장 고속차량을 운행토록 해 초 고속운행시대를 연다는 계획을 추진해왔다.

이 러한 구상아래 머스크는 지난 2월 동부 워싱턴DC-뉴욕 구간 터널 공사를 위한 예비굴착 허가를 받았다.

시카고 도심에서도 오헤어 국제공항에서 다운타운까지 터널로 연결하는 사업에 입찰한 바 있다.

문제는 캘리포니아이다.

머스크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서부에서 터널 굴착을 시도했으나 일부 주민들이 환경소송을 제기하면서 차질을 빚고 있는 것이다.

머스크가 만든 터널 굴착회사인 보어링컴퍼니는 이날 LA 서부 405번 고속도로와 세플베다 블루버드에서 시공하려던 2.5마일(약 4㎞) 구간 터널 공사를 중단하기로 환경 관련 소송 원고들과 합의했다.

해당 지역 주민이 터널 공사가 환경영향 평가를 거치지 않았다며 공사를 허가해준 시 당국 등을 상대로 소송을 냈다.

여기에 보어링컴퍼니가 공사를 중단한 것이다.

보어링컴퍼니는 공동성명에서 "보어링컴퍼니가 세플베다 터널을 더는 추진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보어링컴퍼니는 LA 남부 호손에서 LA국제공항(LAX)까지 이어지는 2마일(3.2㎞) 구간의 터널은 이미 완공해 내달 개통을 앞두고 있다.

머스크는 1단계 구간을 LA 서부 2단계 구간까지 이어 LA 도심의 최악 상습 정체구간에서 터널을 개통하겠다는 계획이었지만 일단은 제동이 걸린 셈이다.

머스크는 내달 1단계 구단 터널에서는 시민들에게 공짜 탑승 기회를 제공하겠다고 공언했다.

터널에서는 최고 시속 250㎞까지 주파하는 하이퍼루프 자기장 고속차량을 운행한다는 구상이었다.

바퀴가 아니라 스케이트 날 형태의 블레이드를 자기장으로 띄워 운행하는 이 차량에는 최대 16명까지 탑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테슬라 머스크는 그러나 이에 굴하지 않고 새로운 루트로 고속철도 사업을 계속 해나가기로 했다.


김대호 소장 박사 tiger8280@g-enews.com

김대호 소장 tiger828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미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