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비정규직 고용 개선 잠정 합의

2021년까지 50% 자회사 전환

기사입력 : 2018-12-14 13:4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표진수 기자] LG유플러스는 14일 희망연대노동조합(LG유플러스 비정규직지부)과 자회사 전환 등 관련 현안에 잠정 합의했다.

이에 따라 LG유플러스는 홈서비스 노동자의 고용형태를 개선하기 위해 오는 2021년까지 50%를 자회사로 전환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는 5G를 기반으로 한 홈서비스 경쟁력을 강화하고 보다 안정적인 서비스를 운영하기 위한 수순으로 풀이된다. 특히 자회사 전환과 관련된 사항은 노동조합과 성실하게 협의하고 필요한 사항은 협의후 진행할 계획이다.


표진수 기자 vyvy@g-enews.com 표진수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관련기사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