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브이라이브가 개발한 오리지널 포맷, 글로벌 미디어 어워드 수상후보에​

8월 ​‘콘텐츠 이노베이션 어워드 2018’에선 '오르골라이브'가 수상후보에

기사입력 : 2018-12-21 09:53 (최종수정 2018-12-21 12:3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네이버는 21일 네이버 브이라이브가 개발한 오리지널 포맷이 글로벌 미디어 시상식인​ ‘미디어 엑설런스 어워드(MEA)’에서 수상후보로 선정됐다.
[글로벌이코노믹 표진수 기자] 네이버는 21일 네이버 브이라이브가 개발한 오리지널 포맷이 글로벌 미디어 시상식인​ ‘미디어 엑설런스 어워드(MEA)’에서 수상후보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오리지널 포맷은 자체적으로 기획, 촬영을 통해 시청자들과 소통하는 콘텐츠다.

브이라이브의 오리지널 포맷에 대한 글로벌 경쟁력을 확인했다. ​​ 올해 8월에도 브이라이브의 ​​오리지널 포맷 ‘오르골라이브’가 ​‘콘텐츠 이노베이션 어워드 2018’에서 수상후보로 선정된 바 있다.

글로벌 PR회사 Axis PR & 엔터테인먼트에서 주최하는 미디어 엑설런스 어워드(MEA)는 매년 모바일 기술과 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 혁신적인 모습을 보여준 기업과 서비스를 수상하는 글로벌 시상식으로, 올해 11회를 맞이한다. 지난해에는 인공지능 부문에 IBM 왓슨 미디어, 플랫폼 부문에는​ 워너 브로스 등이 수상한 바 있다.

올해 열리는 MEA에서는 브이라이브의 오리지널 포맷인 ‘루프탑라이브’가 ‘음악’ 부문에, '행복행'은 ‘오리지널 콘텐츠’ 부문에 각각 이름을 올렸다. '루프탑 라이브'는 루프탑을 무대로, 아티스트와 팬들이 실시간으로 소통하면서 뮤직 파티를 즐기는 컨셉이다.

'행복행'은 기차를 타고 여행을 가는 컨셉으로, 기차 내부를 배경으로 노래와 토크, 게임 등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스타와 팬들이 실시간으로 만난다. MEA의 최종 수상작은 오는 2월 21일, 캘리포니아 시상식장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박선영 네이버 V CIC 대표는 "브이라이브는 스타와 팬들이 자연스럽게 소통하고, 스타의 다양한 매력을 보여줄 수 있도록 다양한 오리지널 포맷을 개발하고 있다" 며 "앞으로도 브이라이브만의 독창적 포맷에 다양한 최신 기술을 적용해나가며, 글로벌 시장에서 브이라이브만의 오리지널리티를 구축해나가겠다" 고 말했다.


표진수 기자 vyvy@g-enews.com 표진수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관련기사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