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도 ‘BMW 결함 은폐 의혹’ 사실로 파악…임직원 추가 입건

BMW 임직원 추가 입건하며 수사에 속도

기사입력 : 2018-12-30 19:2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경찰이 차량 결함을 알고도 은폐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BMW의 은폐 정황을 확보, 임직원을 추가로 입건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BMW가 520d를 비롯한 자사 차량의 주행중 화재 원인을 조기에 파악하고도 문제를 은폐 축소하고 리콜조치도 뒤늦게 취했다는 정부의 최종 결론이 내려진 24일 오후 6시24분께 광주 광산구 도산동 한 아파트 앞 도로를 달리던 A(45)씨의 BMW320 차량에서 불이 나 20여분 만에 꺼졌다. (사진=광주 광산소방서/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이재구 기자] 경찰이 차량 결함을 알고도 은폐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BMW의 은폐 정황을 확보, 임직원을 추가로 입건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최근 BMW코리아의 상무 1명과 직원들을 자동차관리법 위반 혐의로 추가 입건했다.

경찰은 새로 입건된 상무와 직원 등을 소환해 차량 결함을 미리 알고도 '늑장 리콜' 했는지 조사했다. 또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 등 '윗선'의 개입 여부도 들여다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BMW코리아가 이미 2015년 '엔진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결함을 알고 있었다는 국토부와 민관합동조사단의 조사 결과를 두고 "수사 과정에서 파악한 정황"이라고 설명했다.
당초 BMW 차주들이 이 회사 독일 본사와 한국지사 회장 등을 고소함에 따라 수사에 나선 경찰이 피고소인뿐 아니라 실무자, 업무 관련성이 있는 임원까지 추가로 입건하며 수사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 8∼9월 BMW코리아 사무실과 EGR 부품 납품업체 본사, 연구소 등을 압수수색 해 확보한 자료도 계속 분석 중이다.

BMW의 결함은폐 의혹은 올해 여름 이 회사의 차에서 잇달아 불이 나는 사고가 발생하면서 불거졌다.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커지자 BMW는 올해 7월 "2016년부터 유럽에서 비슷한 엔진 사고가 있어 원인 규명을 위해 실험해왔는데 최근에야 EGR 결함이라는 결론이 나왔다"며 리 리콜을 시행했다.

하지만 차량 화재로 비난 여론이 비등한 시점에서 BMW가 원인 규명 실험을 마쳤다는 설명이 석연치 않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결함은폐 의혹 조사에 들어갔다. 국토부 조사와 별도로 화재 피해를 본 BMW 차주 등 소비자들은 독일 본사와 한국지사, 회장 등 관계자들을 자동차관리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BMW 측은 국토부와 민관합동조사단의 조사 결과가 나온 직후에도 “화재의 근본 원인이 확인된 시점에 지체 없이 리콜 조치를 개시했다”며 공식 조사 결과를 정면 반박했었다.


이재구 기자 jklee@g-enews.com

이재구 IT전문기자 jk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