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유창근 현대상선 사장 "2019년 '성장 재도약의 해'…2020년 위해 달리자"

기사입력 : 2018-12-31 11:2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 사진=현대상선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은 31일 "2019년의 성과에 따라 2020년 이후 우리 현대상선의 미래가 결정된다"고 말했다.

유 사장은 이날 2019년 신년사를 통해 "지난 해 미국의 대이란 제재, 유류비 급등과 세계 무역분쟁 등 여러 가지로 어려운 대내외 여건 속에서도 재도약을 위한 준비를 착실히 진행해 2016년 300만 TEU에서 2018년 450만TEU로 150%의 물동량 증가를 달성했다"면서 "아시아-북유럽을 연결하는 AEX(Asia Europe Express) 서비스를 단독으로 개설해 2020년 초대형선 투입에 대비한 기반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어 "1만1000TEU급 이상 대형 컨테이너선 중에서는 세계 최초로 스크러버를 장착한 HMM Promise호와 HMM Blessing호를 투입해 새로운 환경규제로 인한 경쟁환경 변화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유 사장은 또 "지난해 숙원과제였던 초대형 친환경 컨테이너선 20척의 신조계약 체결로 지속 가능한 수익창출 구조를 갖추고, 부산신항 터미널 운영권을 다시 확보하게 됨으로써 하역료 부담 감소와 안정적인 운영을 통해 수익성을 극대화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내년을 현대상선에 있어 중요한 한 해라고 정의한 유 사장은 2020년 재도약을 위한 충실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유 사장은 "2020년 2분기부터 투입될 2만3000TEU급 컨테이너선 12척을 차질 없이 운영할 수 있도록 영업, 운영, 운항 및 IT 등 각 부문이 서로 협력해 치밀하게 준비해 나가야 한다"면서 "새해 1월부터 두 달 간격으로 투입될 5척의 VLCC 선박은 장기계약을 통해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하고, 시황에 탄력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구조를 바탕으로 중장기적인 수익성 개선과 성장을 도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유 사장은 글로벌 조직을 쇄신해 인력보완 및 재배치, 조직 개편을 통해 대형화에 준비할 계획이다. 또한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하는 차세대 IT환경 구축 등 업무 프로세스 혁신을 계획대로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유 사장은 "화주 서비스 강화와 마이크로 매니지먼트 등 전사적 수익 개선 활동을 원활하게 수행할 수 있도록 인력과 조직의 역량 향상을 위한 교육 및 학습강화도 필수적"이라고 밝혔다.

다가오는 2020년 환경규제에 대한 준비도 서두른다는 방침이다.

유 사장은 "경쟁사들보다 선제적이고 민첩한 대응을 통해 환경규제의 패러다임 전환이라는 위기를 기회로 바꿀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야 한다"면서 "모든 해운전문기관은 올 한해 해운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한층 더 높아질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 세계 조직에서 수집된 정보를 본·지사간, 본사 부서간에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이를 바탕으로 본사에서 신속하고 정확한 의사결정을 내릴 수 있는 체계를 갖추는 데에도 힘써달라"고 강조했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