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1등석이 3등석 가격? 95% 파격 할인"…캐세이패시픽의 어이없는 실수

항공사 측 "고객 약속 지키기 위해 할인 항공권 예약 취소 안 해"

기사입력 : 2019-01-05 07: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홍콩 항공사 캐세이패시픽이 실수로 다낭-뉴욕 간 프리미엄 좌석 항공권을 저렴한 가격에 판매해 화제가 됐다.사진=캐세이패시픽, 공식 SNS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홍콩 항공사 캐세이패시픽이 일등석과 비즈니스석 항공권을 이코노미석 가격에 판매하는 실수를 저질렀다.

항공업계에서는 항공사 측이 할인 항공권을 취소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캐세이패시픽은 고객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취소하지 않아 고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미국 방송 폭스비지니스(Foxbusiness)는 2일(현지시간) 캐세이패시픽이 오는 8월 베트남 다낭에서 미국 뉴욕으로 가는 항공권을 일등석은 6600홍콩달러(약 94만원), 비즈니스석은 5300홍콩달러(약 76만원)에 각각 판매했다고 보도했다.

현재 캐세이패시픽에서 홍콩 경유 다낭-뉴욕 간 노선 일등석 정상가는 3만1415 달러~3만1430 달러(약 3540만원) 수준이다. 할인 판매된 탑승 시기는 7~9월로 이 구간의 해당 좌석 탑승권은 각각 1만8000달러(약 2026만원)와 1만6000달러(약 1802만원)로 정해졌다. 이에 따라 항공사는 한 순간의 실수로 1인당 95% 할인 혜택을 제공하게 된 셈이다.

당시 항공사 측은 실수를 감지한 뒤 판매를 즉각 중단했지만 이미 적잖은 고객이 할인된 가격의 항공권을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캐세이패시픽은 초특가 할인에 대한 예약을 취소하지 않고 할인 가격의 판매 예약을 그대로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실수를 저질렀지만 고객과의 약속을 위해 손실을 감수하는 쪽을 선택한 것이다.

홍콩과 미국법상 항공사의 명백한 실수로 항공권 가격을 잘못 책정하면 해당 항공권을 취소할 수 있다. 그러나 캐세이패시픽은 취소 대신 할인 항공권을 수용해 잔잔한 감동을 안겼다.

항공사 측은 공식 SNS에 "우리 실수로 저렴한 가격에 항공권이 판매됐다"면서 "(할인 항공권은) 취소하지 않고 티켓을 가지고 오는 고객 모두 환영한다"고 밝혔다.

한편 캐세이패시픽은 지난해 10월 940만명의 승객 개인 정보가 유출돼 곤욕을 치렀으며 이보다 앞선 9월에는 항공기 로고 래핑때 철자 'f'가 빠뜨려 망신을 당했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