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글로벌 경제 '먹구름'…세계은행, 올해 경제 리스크 경고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2.9%, 내년에는 2.8%로 둔화 전망

기사입력 : 2019-01-09 15:2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세계은행이 올해 글로벌 경제에 '먹구름'이 끼어 있다며, 경제 리스크를 경고했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코노믹 김길수 기자] 세계은행(WB)은 8일(현지 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세계 경제에 '먹구름'이 끼어있다(Darkening Skies)"고 설명하고, "글로벌 경제 리스크가 확대될 것"을 경고했다.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은 2.9%로 지난해 6월 시점에 제시한 예상치인 3%보다 0.1% 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이어 내년에는 2.8%로 둔화될 것으로 보는 등 성장력은 갈수록 축소될 것이라는 예측을 보여 주었다. 또 호조 전망에 대한 우려가 상회하고 있어 하향 조정한 성장률에도 이르지 못할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다만 보고서에는 좋은 소식도 있다. 세계은행의 이코노미스트는 경제 성장은 둔화되지만, 그 침체는 '연착륙'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감속은 지난해 중반부터 시작됐으나, 지금은 '질서 잡힌' 감속을 유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향후 감속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국가는 주로 부유한 나라들이다. 그중 미국을 꼽을 수 있지만, 유로권이나 일본에 비하면 미국은 앞으로도 빠른 성장을 유지할 것이라고 세계은행은 내다봤다.

또한 미국의 성장 둔화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의한 감세 정책의 효과가 희미해져 온 것이 주요 원인으로, 미국의 성장은 지난해 2.9%에서 2021년에는 거의 절반 수준인 1.6%까지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미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