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2019] 엔비디아, 벤츠와 AI차량용 슈퍼컴 개발협력 확대

메르세데스-벤츠와 차세대 ‘자율주행+지능형 조종석’ AI 차량 개발 협력

기존 차량 장착 수십개 프로세서를 단일 소형슈퍼컴으로 대체할 프로젝트

기사입력 : 2019-01-10 16: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사야드 칸 메르세데스-벤츠 디지털 자동차 및 모빌리티 담당 부사장(왼쪽)과 젠슨 황 엔비디아 창립자 겸 CEO가 두회사 공동으로 구현할 차세대 AI 차량과 새로운 모빌리티 솔루션에 대한 계획을 공개했다.(사진=엔비디아)
[글로벌이코노믹 이재구 기자]
엔비디아와 메르세데스벤츠가 기존 차량에 장착된 수십개의 소형 프로세서를 소형 단일 슈퍼컴으로 대체해 자율주행차 기능을 높이는 기술 제휴 협력에 합의했다.

두회사는 공동협력을 통해 개발할 슈퍼컴퓨터로 안전한 자율주행부터 혁신적 편의 기능에 이르는 AI 기능을 메르세데스-벤츠 차량 내부와 조종석에 구현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AI 컴퓨팅 기술 분야 선두주자인 엔비디아와 메르세데스-벤츠는 10일 美 라스베이거스가전쇼(CES2019) 행사장에서 이같은 방향의 차세대 인공지능(AI) 자율주행차 개발 협력 확대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사야드 칸메르세데스-벤츠 디지털 자동차 및 모빌리티 담당 부사장과 젠슨 황 엔비디아 창립자 겸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이같은 차세대 AI 차량 및 새로운 모빌리티 솔루션 개발 협력 확대계획을 공동 발표했다.

젠슨 황 엔비디아 CEO는 “양사는 자율주행차와 AI, 그리고 모빌리티의 미래를 정의할 컴퓨터를 개발하기 위한 새로운 파트너십을 발표했다”며 기존 차량에 장착된 수십 개의 소형 프로세서를 대체해 자율주행 기능과 스마트 조종석(cockpit) 기능을 제공하는 단일 시스템을 소개했다.

그는 이어 “엔비디아와 메르세데스-벤츠는 미래의 자동차는 ‘소프트웨어 정의형’이 되어야 한다는 점에 의견을 같이하고 있다”며 “현재 요구사항을 충족시키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것부터 시작해 미래의 요구를 위한 소프트웨어를 예측하고, 이를 구현하기 위한 컴퓨팅 아키텍처를 구축할 것이다. 이는 현존하는 컴퓨터로는 불가능한 것들을 실현해 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메르세데스-벤츠와의 파트너십 확대

엔비디아와 메르세데스-벤츠의 이번 파트너십은 양사의 오랜 협력 관계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 두 회사는 지난 CES 2018에서 미래의 조종석을 구현한 MBUX(Mercedes-Benz User Experience)를 공개했다. 이는 조종석에 인공지능(AI)기술을 적용한 것으로서 현재 7개 차량 모델에 탑재됐으며 올해 9개 모델에 추가 적용될 예정이다. 더불어 지난해 7월 두 회사는 보쉬와 함께 올해 하반기부터 미국 새너제이에서 로보택시(robotaxi) 서비스를 운영하기 위한 공동 프로젝트에 착수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번 파트너십으로 양사의 협력 범위가 차량 전반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또한, 엔비디아 드라이브(NVIDIA DRIVE)를 차세대 차량 아키텍처의 핵심으로 활용해, 고급 모빌리티 기술 구현을 위한 AI 소프트웨어를 처리할 수 있는 에너지 효율적인 고성능 컴퓨팅 아키텍처를 구축할 계획이다.

사야드 칸 부사장은 “우리는 의지하고 서로 협력할 수 있는 파트너를 원하고 있다. 엔비디아는 우리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극복해야 하는 여러 도전과제를 해결할 수 있는 최적의 파트너”라며, “이번 파트너십은 우리가 지금까지 이루어 온 것 이상의 진전을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통합 아키텍처

현재 자동차의 소프트웨어 기능은 차량 전반에 분산되어 있는 수십개의 전자제어장치(ECU)로 실행되며, 각 유닛은 차창, 파워 스티어링, 브레이크 등 각기 다른 기능을 제어한다.

차세대 차량 아키텍처는 엔비디아 드라이브 AGX 플랫폼의 에너지 효율적인 고성능 컴퓨팅과 메르세데스가 보유한 100년 이상의 자동차 엔지니어링 경험을 결합하여 더욱 강력한 기능과 비용 효율성을 제공하게 된다. 차량 내 컴퓨팅을 중앙집중화하고 통합할 경우 자율주행 경험이나 AI 기반의 사용자 경험을 위한 고급 소프트웨어 기능을 보다 수월하게 결합 및 업데이트 할 수 있다.

사야드 칸 부사장은 “우리는 당사 제품에 AI 기술을 적용하기 위해 엔비디아와 협력하여 여러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이를 통해 시장 트렌드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재구 기자 jklee@g-enews.com

관련기사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