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文 대통령, 경제활력 ‘환영’…규제 개선은 필요”

기사입력 : 2019-01-10 16:1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민철 기자]
재계는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밝힌 규제 혁신과 경제 활력 의지에 대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10일 공식 논평을 통해 “정부의 경제상황에 대한 엄중한 인식과 경제 활력 제고 의지를 보여 준 것에 대해 반기며 뜻깊게 생각한다”며 “지속적인 규제 혁신을 통해, 새로운 산업과 서비스를 발굴해 우리 경제의 성장 동력을 확충 시켜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총은 다만 “근로시간 단축과 최저임금 인상 문제 등 경영 부담이 완화되고 기업 투자가 활성화 될 수 있도록 기업경영 정책 전반에 대한 세심한 배려와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대한상공회의소도 “혁신성장 쪽에 무게감을 두고 정책성과를 내겠다는 의지가 보인다”며 “성장을 통해 경제적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이를 재원으로 삼아 분배정책을 실현해 ‘성장과 분배’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겠다는 계획에 경제계도 공감한다”고 말했다. 이어 “경제계도 정부와 협업해서 경제발전의 성과가 나타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전경련은 “글로벌 무한경쟁 시대에 혁신성장은 선택이 아니라 우리의 생존을 위해 꼭 가야만 하는 길”이라며 “위축된 기업가 정신을 살릴 수 있도록 과도한 규제, 기업가의 새로운 도전을 막는 규제 등을 보다 적극적으로 개선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무역협회도 정부의 경제 활력 의지에 환영 입장을 보였다. 무협은 “정부의 확고한 국정운영 의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정부는 지난해 이룬 수출 6000억 달러, 국민소득 3만 달러 달성 등의 성과와 함께 고용지표와 전통 제조업 부진 등 문제를 명확히 인식하고 있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 신성장산업 투자 확대, 규제 해소 등에 적극적인 의지가 보인다”고 말했다.

무협은 “우리 협회도 정부와 긴밀히 협력해 수출과 내수의 두 바퀴 성장, 포용적 성장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4차 산업혁명 관련 신산업과 스타트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하고, 수출의 고부가가치화를 통해 수출이 포용적 성장의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민철 기자 minc0716@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