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이재용, 5G 만남…삼성-정부, 의기투합?

文 대통령 '신성장 사업 적극 투자' 언급 뒤 이 총리 삼성電 방문…5G 고리로 通할까

기사입력 : 2019-01-10 18:0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민철 기자]


center
이낙연 국무총리는 10일 오후 경기 수원시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을 방문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안내를 받으며 5G 생산 시설을 둘러봤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만났다. 이 총리가 새해 첫 기업 행보로, 주요 그룹 중 재계 1위인 삼성 총수를 만났다는 것부터 의미가 남다르다. 특히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신성장 산업의 투자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힌 시점이어서 더욱 관심이 쏠린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4시 경기도 수원에 위치한 삼성전자 5G(5세대 이동통신)장비 생산 공장을 방문했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과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과 동행한 이 총리는 이 부회장의 안내를 받아 사업 현황을 설명 받았다.

이 총리가 방문하는 현장은 5G 네트워크 통신장비 생산라인이 있는 곳이다. 지난 3일부터 가동을 시작한 이 공장은 삼성전자의 5G 사업의 핵심으로, 이 부회장이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분야다. 공장 가동식에 참석했던 이 부회장은 “새롭게 열리는 5G 시장에서 도전자의 자세로 경쟁력을 키워나가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날 5G 공장 현장을 둘러보고 사업 현황을 보고 받은 이 총리는 신산업 관련 정부 정책과 지원 방향을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가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해 5G로 국가 산업의 원동력을 키우겠다는 의지를 보였던 만큼 이 총리의 현장 방문에서 정부 지원책이 제시될지 주목된다.

삼성전자의 차기 성장동력은 5G를 비롯해 인공지능(AI)과 바이오, 자동차 전기장치(전장) 부품 등 4대 사업으로 압축된다. 삼성전자는 ‘4대 미래성장 사업’에 총 180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삼성은 오는 2020년 글로벌 5G 통신 장비시장에서 점유율 20%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로 5G와 관련 혁신기술 개발에 약 25조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가동한 5G 수원사업장을 발판으로 삼아 글로벌 시장 진출과 확대를 노리고 있다.

하지만 글로벌 5G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미미한 데다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화훼이와 중국 정부는 대규모 투자를 계획하고 있어 점유율 뿐 아니라 기술 격차도 더 벌어질 것으로 업계는 내다보고 있다. 미중 무역 갈등으로 미국과 일본 등이 5G 네트워크 구축 사업에서 ‘화훼이 배제’ 움직임을 보이고 있지만 시장 점유율 격차 해소에는 한계가 있다.

이처럼 삼성전자로선 정부의 지원이 절실하고, 정부도 적극적 투자를 계기로 산업계에 ‘긍정적 시그널’이 보내는 동시에 ‘경제 활력’ 의지를 상징적으로 보여줄 수 있다는 점에서 ‘삼성-정부’간 협력이 가시화 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민철 기자 minc0716@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