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포드, 유럽서 수천명 감원…공장 폐쇄도 시야에?

수익성 낮은 모델 생산 중단, 러시아 합작 재검토도 언급

기사입력 : 2019-01-11 06:2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포드자동차는 10일(현지 시간) 수익 개선을 목표로 광범위한 구조 조정을 진행하고 있으며, 유럽에서 수천명을 감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자료=유튜브
[글로벌이코노믹 김길수 기자] 미국 포드자동차는 10일(현지 시간) 수익 개선을 목표로 광범위한 구조 조정을 진행하고 있으며, 유럽에서 수천명을 감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잠재적으로는 유럽 전체 공장을 폐쇄할 가능성도 거론했다.

유럽에서 포드의 종업원 수는 독일과 영국, 스페인을 중심으로 약 5만4000명에 달한다. 포드는 수익성이 낮은 모델을 라인업에서 제외하는 한편, 러시아에서의 합작 사업도 검토할 계획이다. 미국 시장에서는 이미 여러 종류의 세단 생산을 중단한 상태다.

포드의 유럽 지역 책임자 스티븐 암스트롱(Steven Armstrong)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사업 실적의 대폭적인 변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며, "모든 선택사항을 시야에 넣고 있어, 유럽 전역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2018년 포드는 유럽과 아시아를 통틀어 자율주행 및 전기자동차(EV)에 대한 투자 비용 증가에 따른 손실을 만회하기 위해 110억달러 규모의 구조 조정을 시작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른 많은 자동차 메이커들과 마찬가지로 연간 예상치를 충족시키지 못했다.

그로 인해 글로벌 사업의 전면 개편이 요구되었으며, 그중 브렉시트를 앞둔 유럽은 특히 힘든 지역으로 분류됐다. 포드는 향후 대대적인 구조 조정을 통해 미국과 같이 유럽 내 세단 사업을 줄이거나 중단하고, 대형 차량에 집중하는 한편, 중국 현지 생산 체제를 강화해 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유럽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