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한진, 4분기 시장기대치 상회 전망… 택배부문 이익성장 가능”

기사입력 : 2019-01-11 08:3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최성해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11일 한진에 대해 4분기 실적이 시장기대치를 상회할 것이라며 투자의견을 매수로 상향했다. 목표가는 5만5000원을 유지했다.

4분기 실적은 매출액 5338억원(+14.7% YoY, 이하 YoY 생략), 영업이익 154억원(+140.5%, 영업이익률 2.9%)으로 시장 기대치(매출액 5054억원, 영업이익 136억원)를 상회할 전망이다.

4분기 택배 처리량은 전년 동기 대비 22.4% 증가한 9010만 박스를 전망한다. 1위 업체 CJ대한통운의 일부 물량이 대전터미널 안전 사고 및 택배 기사 파업으로 인해 한진으로 이전되었을 것으로 추정한다.

이에 따라 택배 부문 영업이익은 52억원(+40.5%)으로 추정된다.

하역 부문의 경우 한진부산컨테이너터미널(구. 한진해운신항만)의 4분기 컨테이너 처리량이 77만 TEU(+19.6%)를 기록하는 등 안정적인 물량 증가세를 시현하며 105억원(+59.1%)의 영업이익 달성이 가능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2019년 이후에도 택배 부문의 실적 성장은 지속될 전망이다. Capa 부족에 따른 물량 증가 둔화 우려가 있으나 현재 남아있는 Capa로도 2020년까지 9~10%물량 증가는 가능하다..

CJ대한통운의 택배 단가 인상과 맞물려 2019년에도 1~2%대의 단가 인상도 기대요인이라는 지적이다.

전사 연간 영업이익은 2019 년 733억원(+57.7%), 2020년 916억원(+25.0%)으로 향후 2년간 매 분기 두 자리 수 이익 성장 모멘텀이 유지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박광래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본업의 성장 뿐만 아니라 최근 유한회사 엔케이앤코홀딩스가 지분 8%를 신고하면서 추가적인 체질 개선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졌다”며 “2020년까지의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바라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최성해 차장 bad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