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직장인 세뱃돈 등으로 평균 41만4000원 쓴다

기사입력 : 2019-01-11 11:2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이정선 기자] 올해 설 연휴에 직장인은 평균 41만4000원을 지출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과 함께 직장인 371명 등 성인남녀 1217명을 대상으로 ‘설날 경비’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직장인이 41만4000원, 취업준비생은 17만2000원, 대학생은 12만1000원으로 집계됐다. 평균 23만1000원으로 조사됐다.
연령대로는 40대 36만1000원, 50대 이상 35만9000원, 30대 32만7000원, 20대 17만3000원 순이었다.

미혼남녀는 각각 23만2000원, 18만8000원을 쓰지만, 기혼남녀는 이보다 많은 45만9000원, 35만8000원이었다.

직장인들은 경비의 절반 가까운 18만1000원을 조카, 동생, 자녀에게 줄 세뱃돈 예산으로 잡고 있었다. 50대 이상 직장인은 33만8000원으로 가장 많았다.

세뱃돈 규모는 미취학 아동과 초등학생에게는 1만 원, 중고등학생과 대학생에게는 5만 원이 가장 적당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