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노란조끼 반정부시위 9주째 계속…파리 개선문 주변선 경찰과 충돌

기사입력 : 2019-01-13 01:0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김경수 편집위원]

프랑스에서 마크롱 정권에 항의하는 ‘노란조끼’ 반정부시위가 12일(현지시간) 9주 연속으로 행해져 파리에서 개선문 주변에서 경찰들과 충돌했다. 정부는 폭력사태로의 발전을 염려해 전국에서 경찰 등 약 8만 명이 동원됐으며, 이 중 파리에서 약 5,000명을 배치해 경계를 강화했다.
지난주 5일 시위에는 전국에서 5만여 명이 참가하면서 연말휴가 때 축소됐던 규모가 다시 커졌다. 내무부에 의하면 12일 오후 2시(한국시간 오후10시) 기준 시위참가자는 전국에서 약 3만2,000명이며 이 중 파리에서는 약 8,000명이 모인 것으로 집계됐다.

파리에서는 이날 오전 경제·재무부 청사 앞에 참가자가 집결 평온하게 시위행진이 행해졌지만, 개선문에 도착 후 과격해지기 시작했다.


김경수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김경수 편집위원(데스크) ggs077@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유럽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