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폐 수명도 고령화 현상?

기사입력 : 2019-01-13 12: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이정선 기자]

돈의 수명이 길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은행권 유통수명 추정결과’에 따르면 지난해를 기준으로 화폐의 유통수명은 1만 원짜리가 121개월로 가장 길었다.

1000원짜리 돈은 52개월, 5000원짜리는 43개월로 조사됐다.

소액 결제에 현금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아 액면이 낮은 화폐가 손을 더 많이 타기 때문이다.

은행권 유통수명은 신권이 발행된 이후 손상 등으로 더 이상 사용하기 어려워져서 창구로 환수될 때까지 경과된 기간을 말한다.

지난 2009년 6월 첫 발행된 5만 원짜리 화폐는 정확한 수명이 측정되진 않았으나 1만 원짜리보다 길 것으로 추정됐다.

현금 사용이 줄어들면서 화폐 유통수명은 길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1000원짜리 지폐의 수명은 2011년 38개월에 불과했으나 지난해에는 14개월 더 늘어났다. 5000원짜리도 3개월 연장됐다.

1만 원짜리는 2011년 유통수명이 추정되지 않아 비교 분석이 어려웠다.

1000원짜리 돈의 유통수명은 미국 1달러의 70개월보다는 짧았으나 유럽연합의 5유로(17개월), 일본 1000엔(18개월) 등보다는 길었다.

1만 원짜리는 호주 20달러(134개월), 영국 20파운드(113개월) 화폐에 이어 수명이 긴 축에 속했다.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