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5G 무선통신망 필수설비 이용대가 확정

기사입력 : 2019-01-13 12:5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이재구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5세대(5G) 이동통신망 구축을 위한 필수설비 이용대가를 확정해 13일 발표했다.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7월 관로, 광케이블 등 망 구축에 필수적인 설비를 유선통신망 외에 무선통신망 구축 용도로 쓸 수 있도록 고시를 개정한 바 있다. 5G 이동통신 상용화를 속도감 있게 진행하고 중복투자를 줄이기 위해서다. 이번 이용대가 산정은 앞서 고시개전에 따른 후속조치다.

무선망 필수설비 이용대가는 기존 유선망 이용대가와 달리 도심과 비도심으로 구분해 산정됐다.
center
과기정통부가 13일 발표한 필수설비 이용대가 산정 결과(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기정통부는 "시와 군 지역으로 구분해 지역별 공사 환경에 따른 원가 차이를 반영했다"며 "도심의 경우 2016년(기존 유선망 이용대가) 대비 대가가 올랐지만, 비도심은 오히려 내려간 경우가 많았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번 대가산정은 무선통신망에 한정된다. 유선통신망 공동활용 대가는 기존 대가가 그대로 적용된다.

과기정통부는 또한 100m 이하의 통신설비 관로를 임차하더라도 100m 기준으로 비용을 지불해야 하는 '관로 최소임차 거리'를 2022년부터 폐지키로 했다. 이에 따라 2022년 1월 1일부터 통신사업자들은 임차 거리만큼의 비용만 지불하면 된다.


이재구 기자 jklee@g-enews.com

관련기사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