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무니 양말 신고 ‘행복전도사’로 거듭난 최태원 SK그룹 회장

직원 300여명과 ‘행복 토크’...“소통이 긍정적 변화의 해법”

기사입력 : 2019-01-13 14:3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left
최태원 SK그룹회장이 8일 SK 서린사옥에서 임직원과 소통하는 '행복토크' 행사를 하고 있다. (사진 제공=SK그룹)
[글로벌이코노믹 김민구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직원과 격식이 없는 대화로 ‘행복 나눔’에 나섰다.

13일 SK에 따르면 최 회장은 지난 8일 서울 종로구 서린사옥에서 점심시간을 이용해 직원들과 '행복토크' 시간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SK수펙스추구협의회, SK이노베이션 등 서린사옥 내 임직원 3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파격의 연속이었다. 넥타이를 맨 정장 차림의 참석자가 거의 없었다. 또한 임직원들이 현장에서 모바일 앱을 이용해 질문을 하거나 의견을 올리면 최 회장이 즉석에서 답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때로는 최 회장이 참석자들에게 질문을 하는 모습도 보였다.

화려한 줄무니 양말을 신고 나온 최 회장은 "이렇게 양말 하나만 변화를 줘도 주변에서 뭐라 할 수 있겠으나 스스로 행복 창출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 일이 있으면 주저하지 말고 자발적으로 추진해달라"며 운을 떼었다.
최 회장은 "직장생활을 통해 행복을 추구하는 것이 말처럼 쉽지 않고 조직, 제도, 사람을 바꾸고 새롭게 한다고 긍정적 변화가 한 번에 생기는 것은 아니다"라며 "그러나 긍정적 변화를 효과적으로 만들어 내기 위해 소통이 필요하고 조그마한 해결 방안부터 꾸준히 찾아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또 "업무 현장에서 생기는 불편과 애로, 각자가 느끼는 불합리는 대화와 소통, 제 3의 대안을 찾는 방식으로 간극을 줄여야 한다"며 "이런 솔루션은 구성원 스스로 함께 고민하고 디자인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그는 "우리가 추구하는 행복이 외부의 이해관계와 상충한다는 선입견을 갖지 말자"며 "외부 이해관계를 반영하고 함께 공유하고 공생하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 직원이 "회장님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은 어떻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던지자 최 회장은 "제 워라밸은 꽝"이라고 답해 웃음이 터지기도 했다.

그룹 관계자는 “최 회장은 회사 구성원이 행복하게 일할 수 있는 문화가 조성돼야 사회적 가치가 원활하게 창출된다고 믿는다”며 “직원들의 단합된 힘과 실력이 있어야 어려운 경영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전략적 판단을 세울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최 회장이 지난 2일 그룹 신년회에서 올해 임직원을 100회 이상 만나겠다고 밝힌 만큼 직원과 호흡을 같이하는 토론회는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민구 기자 gentlemink@g-enews.com

김민구 산업부장겸 국장대우 gentlemink@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