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엔터 통합 클라우드 솔루션 ‘TOAST’, 시장 공략 본격화

기사입력 : 2019-01-23 00:3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NHN엔터테인먼트가 22일 경기도 판교 사옥 플레이뮤지엄에서 '2019 TOAST 사업전략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글로벌이코노믹 김인별 기자]
NHN엔터테인먼트(대표 정우진)가 22일 판교 사옥 플레이뮤지엄에서 '2019 TOAST 사업전략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통합 클라우드 솔루션 ‘TOAST’의 브랜드 슬로건과 함께 2019년 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NHN엔터테인먼트의 클라우드 사업을 총괄하는 백도민 CIO는 “NHN엔터테인먼트는 TOAST의 독자적인 ‘클라우드 원스탑 통합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수년간 다양한 투자와 연구 개발을 지속해왔다”고 밝히며, TOAST의 클라우드 기술 역량을 강조했다.

NHN엔터테인먼트는 자체 기술력으로 설계·구축한 친환경 도심형 데이터센터 ‘TCC(TOAST Cloud Center)’를 보유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보안관제 컨설팅 기업 ‘파이오링크’, DB보안 영역의 ‘피앤피시큐어’, 웹호스팅 기업 ‘NHN고도’ 등 자회사를 통해 클라우드 사업을 서포트한다.

이와 함께 공개한 브랜드 슬로건 ‘Cloud-Ready, TOAST’는 2014년 12월 공식 런칭 이후, 다양한 영역의 IT 서비스 경험과 기술 역량을 바탕으로 상품 라인업을 구축하고 지속적인 성장을 일궈낸 TOAST만의 자신감의 표현이다.

TOAST는 2015년 대외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연평균 100%의 매출 성장을 기록해왔다. 또한 게임, 쇼핑, 금융 등 다양한 분야에서 특화된 플랫폼을 선보이며 글로벌 사업자와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국내 대표 클라우드 사업자로서 입지를 확보했다. 2018년 12월 기준 약 500여 기업 고객에 서비스 중이며, 주요 기업으로는 KB금융그룹, 티몬, 충남대, YJM게임즈, 팅크웨어, 인크로스 등이 있다. 프로젝트 기준으로는 약 3만여 개에 달한다.
center
TOAST 기자간담회 행사 전경.
■ 2019년, 금융·쇼핑 분야를 중심으로 국내 엔터프라이즈 시장서 글로벌 업체와 경쟁할 것

2019년 사업 전략 발표에 나선 클라우드 사업부 김동훈 이사는 “2019년 TOAST는 금융과 쇼핑 분야를 발판으로 엔터프라이즈 시장 공략을 본격화하겠다”고 말하며, 국내 클라우드 산업의 리딩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특히 올해는 금융권 등 국내 클라우드 시장 수요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되는 가운데, 국내 유일의 오픈스택 기반 클라우드 서비스인 TOAST가 엔터프라이즈 시장에서 차별화된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TOAST는 국내 기업 환경에 최적화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기존 온프레미스 고객의 부담을 고려해 점진적 클라우드 전환이 가능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금융, 공공 분야 등 자체 구축을 위한 ▲프라이빗 클라우드, 다수의 클라우드 사업자를 선택하는 ▲멀티 클라우드를 모두 서비스한다. 이를 통해 TOAST는 기업마다 각기 다른 보안, 서버 정책을 충족하며 효율적인 클라우드 전환을 지원한다.

김동훈 이사는 “서비스 장애나 보안 이슈가 민감한 클라우드 서비스는 경험이 곧 경쟁력이 될 것”이라며, “TOAST가 페이코(금융), 고도몰(쇼핑), 한게임(게임) 등 다양한 IT 서비스 경험을 통해 검증된 만큼, 금융과 쇼핑 분야를 중심으로 한 엔터프라이즈 시장에서 충분히 선택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이번 간담회에는 NHN엔터테인먼트와 디지털 부문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은 KB금융그룹이 참석해, KB금융 협업 플랫폼 ‘CLAYON’의 TOAST 적용 사례를 발표했다. KB금융지주 디지털전략부 박형주 부장은 TOAST만의 강점으로 금융 보안 정책에 대한 이해와 경험, 국내 IT 환경에 특화된 전문 인력의 맞춤 지원을 꼽았다.

center
TOAST 기자간담회에서 발표하고 있는 김동훈 이사(왼쪽), 백도민 CIO.
■ 일본과 북미 지역 리전 구축… 현지 기업 대상으로 한 글로벌 직접 진출

일본과 북미 지역을 대상으로 한 글로벌 진출 계획도 공개됐다. 2019년 일본과 북미 지역에 TOAST의 글로벌 리전이 구축된다. 일본 도쿄에는 2월, 북미는 5월에 각각 오픈될 예정이다.

TOAST의 글로벌 사업은 현지 기업을 대상으로 한 로컬 서비스를 중심으로 진행된다. 국내 클라우드 기업이 한국 기업의 해외 서비스를 위한 클라우드 제공을 충족하기 위해 해외 리전을 설립하는 것과는 달리, AWS나 MS 등 글로벌 클라우드 기업과 동일한 직접 진출 형태로 글로벌 사업 전개한다는데 의미가 있다.

특히 일본 사업의 경우, ▲게임사 대상의 ‘Hangame MIX’, ▲커머스 솔루션 ‘NCP(NHN Commerce Platform)’ 등 분야별 특화 플랫폼을 중심으로 일본 클라우드 시장을 공략해 나갈 계획이다.


김인별 기자 dlsquf716@g-enews.com 김인별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관련기사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