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한화손보·현대차, AI기반 국내 첫 디지털 혁신 보험사 만든다

국내 최초 ‘인슈어테크’ 손해보험사 설립…빅데이터 등 ICT 융합

주행거리·운전습관 등 분석, 차량 운행한 만큼만 보험료를 납부

AI로 실시간 운행정보 및 운전습관 분석…안전운전시 할인 혜택

운전습관 등 고객 데이터 분석…운전한 만큼만 보험료 내는 상품 개발

기사입력 : 2019-01-31 06:1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오혜수 인턴기자]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30일 한화손해보험(대표이사 박윤식), 현대자동차(대표이사 이원희)와 신규 손해보험사 설립에 나선다고 밝혔다. 3사는 30일 오후 금융위원회 예비인허가를 획득하고 설립 작업을 본격화했다.

이르면 하반기 설립 예정인 신규 보험사는 국내 최초 인슈어테크(InsurTech) 손해보험사가 될 전망이다.

인슈어테크는 보험(Insurance)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빅데이터·인공지능(AI) 등 ICT를 활용해 기존 보험사업을 혁신하는 것을 말한다. 인슈어테크는 4차산업혁명 시대의 글로벌 금융 트렌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중국의 평안보험은 알리바바, 텐센트와 합작해 인터넷 보험사인 중안보험을 설립했다. 일본의 소프트뱅크는 중안보험 조인트벤처에 1억 달러를 투자하고 있다. 미국의 신생 보험사 ‘레모네이드’는 AI 기술을 이용한 챗봇을 도입, 보험가입 및 보험금 수령 과정을 앱으로 가능하게 했다.

3사는 ‘디지털 혁신 보험사’에 대해 설립에 참여한 각 사가 보유한 데이터를 활용해 ▲운전자보험 ▲반송보험 ▲여행보험 ▲펫(Pet)보험 등 다양한 생활 밀착형 상품들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규 보험사는 가장 먼저 고객의 주행거리·운전습관 등을 분석해 실제로 차량을 운행한 만큼만 보험료를 납부하는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실시간 운행정보 및 운전습관 분석 기술도 적용해 안전운전을 하는 고객에게는 추가 할인 혜택도 제공할 예정이다.

고객 편의성도 향상된다. 상품 가입 절차를 간소화해 고객은 언제 어디서나 손쉽게 모바일로 상품 가입을 할 수 있고 24시간 AI 상담도 가능하다.

SK텔레콤은 이번 보험사 설립을 계기로 현대자동차와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모색한다. 양사는 고객 라이프스타일 변화 등 각 사가 보유한 데이터를 분석해 고객 혜택을 높일 수 있는 생활밀착형 상품 개발에 나설 예정이다.

또한, 벤처·스타트업에게 참여 기회를 제공하는 개방형 보험 플랫폼도 구축할 예정이다. 플랫폼을 통해 다양한 아이디어가 유입되면, 참신하고 혁신적인 상품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스타트업 투자사인 알토스벤처스는 설립 전 단계임에도 불구하고 이례적으로 선투자를 결정했다.


오혜수 기자 gptngpals@g-enews.com 오혜수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관련기사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