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에서 연 2% 이하 자영업자 대출 시작

기사입력 : 2019-01-31 14:1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이정선 기자] 금융위원회는 31일 기업은행을 통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한 1조8000억 원 규모의 특별대출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 상품은 가산금리 없이 코리보(은행 간 단기기준금리) 금리만 부과하는 대출상품이다.

지난 28일 기준으로 하면 연 1.92%의 금리로 대출받을 수 있다.

대출 대상은 장래 성장성·혁신성이 있는 소상공인·자영업자 및 창업기업(7년 이내)이다.

대출을 받으려면 보증기관과 은행 심사를 통과해야 하며, 부동산임대업과 도박 및 게임 관련업, 사치·향락업종 등 보증기관 보증 제한 업종은 배제된다.

정부는 상반기에 전체 자금의 65%인 1조1700억 원을 공급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 대출로 기업들이 1430억 원 상당의 이자 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다.

정부는 또 2000억 원 규모의 카드매출 정보 기반대출도 지원한다.

담보와 신용한도가 부족한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위해 장래 발생 가능한 카드매출 수입을 추정해 별도의 대출한도를 산정, 자금을 지원하는 대출이다.

신용카드 가맹점 가입 자영업자로 보증기관과 은행 심사를 통과한 기업이 대출 대상이며, 1%포인트의 우대금리를 받을 수 있다.

'초저금리 대출'과 '카드매출 연계 대출'은 이날부터 기업은행 본점 및 영업점에서 상담·신청할 수 있다. 기업은행 고객센터(☎1566-2566)로도 문의할 수 있다.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