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 애플 자율주행차 기밀 빼돌린 직원 '또 기소'

기사입력 : 2019-02-03 08:2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미국 애플의 하드웨어 엔지니어가 회사의 자율주행 자동차에 관한 기업 비밀을 훔친 혐의로 미 검찰 당국에 기소됐다. 중국 기업에 기밀을 제공할 목적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7월에도 동일한 혐의로 애플의 전 엔지니어가 기소된 바 있다.

샌프란시스코 연방지방법원에 제출된 소장에 따르면, 기소된 엔지니어는 2018년에 애플에 채용됐으며, 기밀준수 서약서에 서명한 지 6개월 만에 자율주행 자동차 프로젝트가 진행되는 '안전 작업 공간' 내에 배치됐다.

그는 극비 작업장 내부에서 사진을 찍은 것 외에, 자율주행 자동차 프로젝트를 위한 매뉴얼과 도표 등 2000개의 파일을 다운로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애플은 검찰에 "이러한 데이터가 공개된다면 엄청난 피해를 입힐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엔지니어는 애플에 채용되기 전 중국 거점의 자율주행차 기업의 구인에 응모하고 있었으나 이를 애플에 알리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이달 초 아픈 아버지를 찾아 중국에 갈 예정이라고 보고했지만, 체포됨에 따라 계획은 무산됐다. 그는 현재 50만 달러(약 5억6000만 원)의 현금과 부동산을 보석금으로 낸 후 연방 구속으로부터 풀려난 상태다.


취재=김길수 기자 취재=김길수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동영상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