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세계은행 총재에 맬패스 재무차관 낙점"

기사입력 : 2019-02-05 14:4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데이비드 맬패스(David Malpass)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한현주 기자]
세계은행 김용 총재의 후임으로 대중국 강경파인 데이비드 맬패스(David Malpass) 미국 재무부 국제담당 차관이 낙점된 것으로 전해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세계은행 총재로 데이비드 맬패스(63) 재무부 차관을 지명했다고 블룸버그 등 미 언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미국 정부 고위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이미 세계은행 회원국을 상대로 맬패스 차관에 대한 지지 요청을 하고 있으며 최종 지명 발표는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연설 이후 오는 6일 이를 발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맬패스 차관은 평소 세계은행이 “ 너무 크고 비효율적이며 성장 동력인 개발도상국에 관심이 없다”며 “중국의 위세를 고려할 때 세계은행이 차관이 불필요하다”고 주장해왔다.

맬패스 차관은 세계은행의 가장 큰 수혜국 가운데 하나인 중국에 대한 세계은행의 차관 공여를 중단하라고 공개적으로 목소리를 높인 ‘매파’로 잘 알려져 있다.

‘트럼프 충성파’로 분류되는 맬패스 차관이 차기 총재에 낙점된데는 국제 금융기구에 대해 미 정부의 통제 강화를 바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현주 기자 han0912@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