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새 코픽스 도입 손실, 가산금리 인상으로 못 메운다”

기사입력 : 2019-02-06 08:4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이정선 기자]


금융당국은 새 코픽스(COFIX) 금리체계 도입에 따른 이자 수입 손실을 시중은행들이 가산금리를 올려 메우는 행위를 집중 점검하기로 했다.

6일 금융위 관계자는 "오는 7월 새로운 잔액기준 코픽스 금리를 도입할 때 은행들이 가산금리를 올리는 행위를 철저히 점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금융당국은 은행의 가산금리를 매일 점검하고 있으며 잔액기준 코픽스 도입 시점에는 더 집중적으로 살펴볼 것”이라고 밝혔다.

금융당국이 잔액기준 코픽스 금리를 도입하면 은행들이 가산금리를 올려 실질적인 금리 인하 효과를 없애게 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금융당국은 오는 7월부터 현재보다 약 0.27% 포인트 낮은 잔액기준 코픽스 금리를 도입하기로 했다.

코픽스 금리는 8개 은행이 시장에서 조달하는 정기 예·적금, 기업어음(CP), 환매조건부채권(RP), 금융채 등 8개 상품 자금의 평균 비용을 토대로 산정하는 금리로 전체 변동금리 상품의 약 60%를 차지한다.

은행들은 코픽스 금리를 기준으로 여기에 가산금리와 가감조정금리 등을 고려, 최종 금리를 산출한다.

그러나 새 코픽스 금리 시행에 따른 은행들의 이자 수입 손실이 최대 1조3000억 원에 달할 수 있다는 게 금융연구원의 분석이다.

한편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지난달 가계부채관리점검회의에서 "새로운 코픽스를 도입하면 은행의 이익이 줄어들 수 있다는 불만이 있지만 장기적인 관점에서 보면 은행에 대한 금융소비자의 신뢰가 올라가 지속가능한 이익창출에 기여하는 효과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