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워치 헬스케어 서비스 산부인과까지…유명 산부인과 의사 총책임자로

기존 피트니스·심박에 기능 추가…핏빗등과 본격 경쟁 예고

기사입력 : 2019-02-08 16:1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이수연 인턴 기자]

center
애플이 헬스케어 영역을 산부인과로 확대한다. 저명 산부인과 전문의를 총괄 책임자로 영입하는 등 서비스 영역확대에 공을 들이고 있다. 사진은 지난해 출시된 애플워치4 (사진=애플)

애플이 애플워치를 활용한 헬스 케어서비스 영역을 산부인과 분야로 확대한다. 지금까지 애플 헬스키트(HealthKit)플랫폼 기반의 헬스케어 서비스는 피트니스와 심박수 측정 서비스에만 머물러 왔다.

7일(현지시각) CNBC는 애플이 저명 산부인과 전문의 크리스틴 커리를 영입, 애플 헬스 팀을 총괄토록 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애플은 직원들의 건강관리 서비스인 'AC 웰니스 클리닉'을 시작으로 수십명의 전문의를 영입하며 헬스 케어 시장 진출에 대한 노력을 보여 왔지만 산부인과는 애플의 주력 헬스케어 분야가 아니었다. 이후 애플은 배란 검사를 비롯해 임신 이상을 진단할 수 있는 기초 체온 측정 등의 기능을 추가하며 여성 질환 진단·관리 서비스를 확대하려는 노력을 보였다. 다만 외부 개발자 앱에 의존하면서 한계로 지적돼 왔다.

애플의 경쟁사인 버사(Versa)의 스마트워치 핏빗(fitbit)은 별도의 앱 설치 없이 기기만으로 산부인과 서비스를 제공한다. 핏빗은 여성들에게 출산 기간을 추적할 수 있게 해주며 심지어 생리가 시작되기 이틀 전에 알람으로 알려주기도 한다.

지난달 팀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CNBC와의 인터뷰서 "애플이 앞으로 인류에 최대로 기여할 수 있는 것은 건강관리 분야가 될 것" 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크리스틴 커리는 매사추세츠 주 여성 교도소에서 근무한 이력이 있고 마이애미 밀러 의과대학 산부인과서 지카바이러스에 대한 임상 반응을 이끌어 내기도 했다.


이수연 기자 swoon77@g-enews.com 이수연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관련기사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