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서구,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 국비 10억 확보

국토교통부 주관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 우수사례’ 선정
국토부 74개 지자체 대상 평가, 호남에서는 유일하게 선정 ‘쾌거’

기사입력 : 2019-02-11 14:0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광주광역시 서구청(구청장 서대석)이 국토교통부가 주관한‘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 우수사례’로 선정, 10억원의 국비를 받게 됐다. /광주광역시 서구청=제공
[글로벌이코노믹 허광욱 기자] 광주광역시 서구청(구청장 서대석)이 국토교통부가 주관한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 우수사례’로 선정, 10억원의 국비를 받게 됐다고 11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서구의 우수사례는 ‘서창동 향토문화마을 관광명소 정비사업’으로 호남에서는 유일하다.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은 개발제한 구역내 주민들의 편의 및 복지를 위한 사업으로, 지난해부터 국토교통부는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평가를 실시하고 있다.

이번 평가는 14개 시·도 및 60개 시·군·구에서 응모한 사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8명의 민간전문가와 심사위원이 1차 PPT 심사에 이어 2차 현장방문 평가를 실시했다.

‘서창동 향토문화마을 관광명소 정비사업’은 기존의 향토문화마을을 문화체험공간으로 리모델링, 서창지역의 문화자원과 연계함으로써 지속 발전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서대석 서구청장은“이번에 확보한 국비 10억원은 개발제한구역 내 생활편익 및 문화사업으로 쓰이게 될 것”이라며“금번 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될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허광욱 기자 hkw8913@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전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