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고철 수출 월 4천톤대 “명맥만 유지”

기사입력 : 2019-02-11 15:1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윤용선 기자]
한국 고철 수출시장이 붕괴되고 있다. 최근 고철 수출량은 2014년 수출 불모지 시대로 회귀했다.

한국철강협회 통관자료에 따르면 지난 1월 국내 고철 수출량은 4462톤을 기록했다. 2014년 2월 이후 월 기준 가장 적은 수량이다.

고철 수출시장이 붕괴된 가장 큰 이유는 선고기업이 사라졌기 때문이다. 약 5년간 고철 수출을 선도했던 GMR머티리얼즈는 지난해 9월 당진부두 철수를 결정했다. 이후 한국 고철 수출량은 월 1만톤대로 주저 앉았으며, 1월에는 역대 최저 수준인 4000톤대의 수출을 기록했다.

고철 수출시장의 부활은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일부 업체들이 한국산 고철 수출시장의 명맥만 유지해 나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정리



윤용선 기자 yys@g-enews.com

윤용선 팀장 yys@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