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구글맵 앱 ‘AR 내비게이션 기능’ 추가 임박?…일부 사용자 대상 테스트 중

기사입력 : 2019-02-11 20:0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구글이 10일(현지시각) 상용화를 전제로 구글맵에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 기능’ 테스트를 진행중이라고 알려졌다.(사진=유튜브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오혜수 인턴기자]
구글이 상용화를 전제하에 목적지를 정하면 사용자의 위치를 확보해 갈 방향을 증강현실(AR)로 지시해주는 ‘AR 내비게이션 기능’ 테스트를 진행중이라고 더버지가 10일(현지시각) 전했다.

지금까지 없었던 이 기능은 위성위치확인장치(GPS)를 통해 사용자의 위치를 확보하고 스트리트뷰(길거리 정보 서비스) 정보를 이용해 정확한 위치를 잡아낸다. 이어 스마트폰 카메라로 길을 비추면 화면을 통해 원하는 목적지 방향으로 큰 화살표와 방향을 표시해준다.

이 기능은 스마트폰을 쥐고있는 손을 내릴 때 일반 지도를 보여주기 때문에 카메라를 계속 사용하지 않는다.

이와 관련, 레이첼 인만 구글 사용자경험(UX) 디자인 팀장은 “지하철에서 내려 어디로 가야할지 고민하는 순간을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AR 내비게이션 기능은 아직 미국 일부 지역에서만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정식 공개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다. 구글이 아직 사용자 인터페이스(UI)를 실험중이기 때문에 UI는 바뀔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구글맵은 구글이 2005년부터 제공하는 지도 서비스로 위성사진, 스트리트뷰, 대중교통 경로 등을 제공한다. 지난해 개발자회의(I/O)에서는 구글맵에 적용할 ‘AR내비게이션 기능’을 최초로 선보이기도 했다.


오혜수 기자 gptngpals@g-enews.com

관련기사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