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 은행 예대금리차로 짭짤한 장사…이자수익 40조

기사입력 : 2019-02-11 17:5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지난해 국내은행의 대출금리와 예금금리 간 차이가 5년 만에 가장 크게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대출금리는 연 3.71%, 예금금리는 1.4%로, 예대금리 차이는 2.31%포인트를 기록했다.

이는 2013년 2.53% 포인트 이후 가장 큰 것이다.

지난해 대출금리는 2016년보다 0.36% 포인트 상승했으나 예금금리는 0.24% 포인트 오르는 데 그쳤다.

예대금리 차가 커짐에 따라 은행의 이자수익도 그만큼 늘어나고 있다. 대출금에 대한 이자는 많이 받으면서, 예금에 대한 이자는 덜 주기 때문이다.

금융감독원 금융통계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1∼3분기 국내은행의 이자수익은 29조9000억 원으로 2008년 이후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지난해 연간 이자수익은 40조 원에 달할 전망이다.

최근 영업실적을 발표한 하나은행의 경우, 지난해 이자수익 5조2972억 원을 올려 전년보다 10%, 4830억 원 증가했다.

KB국민은행도 9.6%, 5360억 원 증가한 6조1007억 원에 달했다.


취재=이정선 기자 취재=이정선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동영상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