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미·중 차관급 무역협의 첫날 미 함정 2척 남중국해 항행 그 속셈은?

기사입력 : 2019-02-12 00:3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김경수 편집위원]


미 해군의 구축함 2척이 11일 남중국해 난사(영어 명 스프래틀리) 제도에서 중국이 실효 지배하는 팡가니방 산호초 부근을 항행했다. 중국 외교부 화춘잉 부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항행의 자유를 빌미로 연안국의 주권과 안전을 해치는 것을 단호히 반대한다며 미국에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

화 부대변인에 의하면 미군의 미사일 구축함 두 척이 항행하는 것을 중국 해군이 경고하고 쫓았다고 한다. 미 정보당국의 분석으로는 이 암초에 지난해 중국이 미사일을 배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베이징에서는 이날 미·중 양국 정부의 차관급 무역협의가 시작됐다. 미군의 행동에는 중국의 구조개혁 등을 둘러싼 논의가 본격화하는 타이밍에 중국에 압력을 가하는 목적이 있다고 여겨진다. 화 부대변인은 양국의 관계에 대한 영향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미국이 무엇을 생각하고 있는지 여러분은 알고 있으며, 중국은 아주 태연하다”고 말했다.


김경수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김경수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중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