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장만 200개 상상을 초월한 김포 거물대리 고통... "공무원 뇌물 수수의혹 조사하라"

기사입력 : 2019-02-12 06:1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온기동 기자]


center

“집보다 공장이 많다. 하루 종일 공장에서 나쁜 물질 배출로 이대로 도저히 살 수 없다”

11일 방송된 KBS2 ‘제보자들’에서는 김포 거물대리 거주민들이 인근 공장에서 만들어진 유해물질에 고통받는 모습이 방영되면서 시청자들을 분노케 했다.

김포 거물대리는 뿌옇고 매캐한 냄새로 가득 숨을 제대로 쉴수가 없었고 주민들은 마스크 없이는 외출이 불가능했다.

이곳은 2009년 경제활성화 규제완화 차원에서 소규모 공장 입주가 허용으로 공장이 들어서면서 현재는 200여 개에 달하는 폐기물 처리 공장이 있다.

환경부 단속 결과 많은 공장들이 법률을 위반한 채 운영되고 있었고, 한 공장은 오·폐수를 무단 방출 하는 등 불법 운영을 지속하고 있었다.

시청자들은 “김포 거물대리 주민들 고통 이해간다”, “공무원 뇌물 수수 의혹등 조사해봐라”등

반응을 보였다.


온기동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