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韓, 1월 선박 수주량 58만CGT…中에 밀려 2위

공유
1


韓, 1월 선박 수주량 58만CGT…中에 밀려 2위

center
(출처 : NEWSIS)
[글로벌이코노믹 남지완 기자] 지난달 중국 선박 수주량에 밀려 우리나라가 2위로 내려앉았다. 지난해 수주량 1위를 기록했던 우리나라가 올 1월 한달 간 수주량은 중국에 역전 당한 셈이다.

12일 영국의 조선·해운 분석기관 클락슨 리서치에 따르면 1월 전세계 선박 발주량은 214만CGT(78척)를 기록했다. 국가별로 중국이 108만CGT(57척)을 수주하며 58만CGT(12척)인 한국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이탈리아는 크루즈선 24만CGT(3척)를 수주해 3위, 일본은 20만CGT(4척)로 4위를 기록했다.

올해 1월, 전세계 발주량은 수주 가뭄을 겪던 2016년 1월 135만CGT 보다 59% 증가했고 2017년 1월 118만CGT 보다 81% 늘었다. 하지만 2018년 1월 358만CGT에 비해 40% 감소, 2018년 월 평균 발주량 248만CGT에도 못 미쳤다.

조선업계의 침체기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2019년 1월말 전 세계 수주잔량은 지난 12월말 대비 168만CGT 감소한 7959만CGT을 나타냈다. 지난달과 비교해 한국 65만CGT, 중국 45만CGT, 일본 48만CGT 모두 감소했다.

한국의 수주잔량 감소의 가장 큰 이유는 국내 조선업이 중국, 일본보다 생산성이 높기 때문이다. 같은 기간 동안 가장 많이 인도했기 때문에 수주잔량이 크게 감소한 것이다.

1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130포인트로 지난해 12월과 동일하다. ‘신조선가지수’는 선박 단가 예측에 도움을 주는 자료다.

선종별 선가 추이를 살펴보면 LNG(액화천연가스)선은 100만 달러 상승한 1억8400만 달러(약900억원)를 기록했다. 유조선(VLCC)은 9300만 달러(약1000억원)로 지난달 보다 50만 달러 올랐다. LNG선과 유조선은 국내 조선업의 주력 선종이다.

업계 관계자는 “신조선가지수는 변동이 없지만 국내 주력 선박의 선가가 증가한다면 영업이익은 증가할 것” 이라고 언급했다.


남지완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