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채권투자자금 순유출 1년 4개월 만에 최대

기사입력 : 2019-02-13 13:1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이정선 기자] 외국인 채권투자자금의 순유출 규모가 1년 4개월 만에 가장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1월 이후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외국인 채권투자자금은 32억3000만 달러 순유출됐다.

이 같은 순유출 규모는 2017년 9월의 34억7000만 달러 이후 최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 채권투자자금은 작년 10월 2억3000만달러 순유출된 이후 11∼12월 순유입됐으나 3개월 만에 다시 순유출로 전환됐다.

한은은 "일부 채권의 만기가 돌아왔고 작년 11∼12월 단기 차익거래 목적으로 유입된 자금이 빠져나간 영향도 있었다"고 분석했다.

반면 외국인 주식투자자금은 33억4000만 달러 순유입됐다.

이는 2017년 5월의 36억4000만 달러 이후 가장 큰 규모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주식과 채권을 합친 전체 외국인 증권투자자금은 1억2000만 달러 순유입을 나타냈다.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