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한금융투자 “셀트리온, 4분기 어닝쇼크…하반기 실적개선 기대”

공유
0


신한금융투자 “셀트리온, 4분기 어닝쇼크…하반기 실적개선 기대”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최성해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26일 셀트리온에 대해 하반기 실적개선이 기대된다며 투자의견매수, 목표가 24만5000원을 유지했다.

4분기 실적도 컨센서스(매출액 2495억원, 영업이익 766억원)를 하회하며 부진했다.

4분기 매출액은 2426억원(-11.6%, 이하 전년 대비)을 기록했다. 바이오의약품 매출은 2110억원(-12.0%), 케미컬의약품 매출은 316억원(-6.5%)으로 추산된다.

주요 품목의 매출 비중은 유방암 치료제 ‘허쥬마’가 68%로 가장 높았다. 셀트리온헬스케어 파트너사 재고 조정의 영향으로 항암제 ‘트룩시마’는 7%에 그쳤으며 자가면역질환제 ‘램시마’의 매출은 발생하지 않았다는 분석이다.
영업이익은 440억원(-71.5%), 영업이익률은 18.1%(-38.2%p)로 수익성은 크게 부진했다.

주요 품목의 공급 단가 인하에 따른 조정과 1공장 가동 중단 등으로 원가율이 56.9%(+33.9%p)로 크게 높아졌기 때문이다

올해 영업이익 3460억원(+2.2%)으로 소폭 증가가 예상된다.

올해 매출액은 1조929억원(+11.3%)으로 추정된다. 바이오의약품 매출은 9661억원(+11.5%), 케미컬의약품 매출은 1268억원(+10.2%)으로 예상된다. 올 연말 유럽 승인이 예상되는 ‘램시마SC’의 초도 매출(약 2000억원)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배기달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작년 4분기 실적이 최악이어서 분기 기준으로는 좋아질 수 밖에 없다”며 “상반기까지는 역기저효과로 전년 동기 대비 수익성 부진은 불가피하나 하반기는 기저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