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 베트남] 열차서 내려 활짝웃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동당에서 하노이로 이동

기사입력 : 2019-02-26 13:0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응웬 티 홍 행 베트남 통신원]
center
김위원장이 환영나온 인파에 손을 흔들고 있다.

center
이른 새벽부터 동당역에는 김위원장을 환영하는 인파로 채워졌다.

center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열차가 도착하기 전 동당역에서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이 의전과 경호 전반을 조율하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현지 시간) 전용열차를 타고 베트남 동당역에 도착했다. 23일 오후 4시반께 평양에서 출발해 사흘간 중국대륙을 거쳐 4500㎞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오전 8시13분(현지시각)께 김 위원장의 전용열차가 천천히 동당역사로 진입했다.

열차에서 내린 김 위원장은 영접을 나온 베트남 인사들과 인사를 나누었다. 베트남 쪽에서는 이른 새벽부터 보 반 트엉 선전담당 정치국원과 마이 띠엔 중 총리실 장관 등이 영접을 나왔다. 김 위원장은 역사를 나오자 기다리고 있던 베트남 주민들의 모습에 웃으며 손을 흔들어 보였다.

김 위원장은 현지 시간으로 8시 24분께 대기중이던 전용차량 벤츠 풀먼가드에 올라탔고, 김 위원장의 차량을 둘러싸고 주변을 경계하던 12명의 '방탄 경호대'도 따라 뛰었다.


응웬 티 홍 행 베트남 통신원 toadk77@ 응웬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