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멍완저우 화웨이CFO, 캐나다 정부 고소… "불법적 구금·수색 당했다"

공유
0


[글로벌-Biz 24] 멍완저우 화웨이CFO, 캐나다 정부 고소… "불법적 구금·수색 당했다"

·

center
캐나다에서 체포됐던 멍완저우 중국 화웨이 최고재무책임자(CFO)가 지난 1일(현지시각) 캐나다 정부를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사진은 멍완저우 화웨이 CFO. (사진=글로벌이코노믹DB)
[글로벌이코노믹 이수연 기자] 미국의 대이란 제재 위반 혐의로 캐나다에서 체포돼 가택연금 중인 멍완저우 중국 화웨이 최고재무책임자(CFO)가 캐나다 정부를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캐나다 법무부가 멍 부회장의 미국 인도를 허용한 데 따른 맞대응이다. 미국 정부는 멍 CFO에 대해 대 이란제재 위반은 물론 스파이 혐의까지 적용해 캐나다 정부에 그녀의 인도를 요청해 왔다.

이런 가운데 블룸버그 등은 멍 부회장이 지난 1일(이하 현지시각) 자로 캐나다 밴쿠버 소재 브리티시 컬럼비아 대법원에 캐나다 국경기관, 경찰 등을 상대로 민사소송을 냈다고 3일 보도했다.

소장에 따르면 멍 부회장 측은 “캐나다 당국에 의해 불법적으로 구금돼 자신의 헌법적 권리가 침해당했다”고 주장했다. 캐나다 당국이 “통상적인 입국·세관 검사 절차를 가장해 그녀를 구금, 수색, 심문했다”고 덧붙였다. 이는 공식 체포 전에 3시간 동안 억류돼 불법적으로 조사받은 것이므로 부당하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지난해 12월 1일 캐나다 경찰이 비행기에서 내리던 멍 부회장을 억류, 두 대의 전화기와 아이패드 등 전자기기를 강제로 빼앗고 일방적으로 비밀번호를 빼앗는 등 불법 수색을 강행했다고 주장했다.

그녀는 체포 열흘 뒤 1000만 캐나다달러(약 84억 5000만원)에 달하는 보석금을 내고 석방돼 캐나다에서 가택연금 중이다.

이런 가운데 캐나다 정부는 지난 1일 멍 부회장의 미국 신병 인도 절차를 시작했고 멍 부회장은 오는 6일 캐나다 법원에서 심리 재판을 받을 예정이다.

중국 외교부는 이를 두고 “화웨이에 대한 정치적 처형” 이라며 반발입장을 내면서 멍 부회장에 대한 구속 영장 및 신병 인도 요구 철회를 주장하고 나섰다.


이수연 기자 swoon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