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구글 "AI가 당뇨성 망막증부터 심장 질환까지 사전에 잡아낸다"···의료서비스까지 손 뻗친 AI

공유
0


구글 "AI가 당뇨성 망막증부터 심장 질환까지 사전에 잡아낸다"···의료서비스까지 손 뻗친 AI

구글, 6일 ‘AI with Google 2019-모두를 위한 AI’ 행사 개최
안과환자 안저 사진 88만건 진단데이터 바탕으로 AI 훈련
망막영상으로 딥 러닝…심혈관 질환 인자까지 정확히 예측
AI 기술이 사용자, 산업, 사회 전반으로 적용되는 방안 모색
릴리 펭, 정확도와 효율성 높인 AI 활용 의학 연구 사례 공유

center
6일 열린 ‘AI with Google 2019' 행사서 릴리 펭 구글 AI 프로덕트 매니저가 ‘의료 서비스를 위한 AI’를 주제로 의료 서비스 개선을 위해 AI를 활용 연구 사례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구글코리아)
[글로벌이코노믹 이수연 기자] “구글 AI 기술이 당뇨병 합병증을 단순 진단하는 것에서 나아가 뇌졸중, 심혈관계 등 잠재 질환을 예측하는 수준에 이르렀습니다.”

구글코리아가 6일 개최한 ‘AI with Google 2019(구글과 함께 하는 AI2019)' 행사의 연사로 나선 릴리 펭 구글 AI프로덕트 매니저가 의료 서비스 개선을 위한 AI 활용 현황과 계획을 발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릴리 펭은 매니저는 “의사가 판독해야 할 데이터 양은 갈수록 증가하는데 여러 의학 분야 전문의의 수는 줄고 있다” 며 “머신 러닝을 기반으로 한 AI는 이런 의학적 난제과 인력난을 극복하고 정기적 검진만으로 여러 질병을 예방하는 데 도움을 줄 것” 이라고 말했다.

구글이 이날 소개한 의료분야 AI 모델은 실명의 주요 원인인 당뇨병성 망막증을 예방할 수 있는 안과 검진 프로그램이었다. 펭은 “안과 전문의들의 도움을 받아 환자들의 안저 사진을 판독하고 이를 라벨링하는 과정을 거쳐 88만건의 진단 데이터를 바탕으로 AI기기를 훈련시켰다” 며 “이 AI 프로그램은 안과 전문의와 비슷한 수준의 높은 정확도를 보였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펭은 “구글의 딥 러닝 AI 기술은 망막 영상으로 안질환 뿐만 아니라 연령, 성별, 흡연 여부에 더하여 심혈관 질환 인자도 정확하게 예측할 수 있다” 고 덧붙였다.

구글은 이날 유방암과 전립선암 발전 가능성을 세분화한 실험 결과도 소개했다.

다만 구글 AI가 의학 분야에 적용돼 효과적으로 사용되기 위해서는 개인 생체 정보를 포함한 방대한 양의 개인 정보 데이터베이스를 확보해야 한다. 릴리 펭은 이와 관련된 개인 정보 규제 딜레마에 대해 “규제들이 실질적으로 환자들의 더 나은 케어를 보장하는지 현 시류에 맞는 재검토가 필요하다” 며 기술 규제가 완화되고 의학적으로 협력되는 분위기가 조성되기를 바란다고 역설했다.

그녀는 구글의 AI 기술이 미래에 의사를 대체할 수 있냐는 질문에 “AI가 전문의 진단 수준까지 성장할 수 있지만 향후 의사를 대체하기 보다는 의사와의 올바른 협력관계를 이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 고 답했다. “AI가 수행하는 단순 진단 작업 외에 진단 결과를 해석하고 환자를 총체적으로 이해하는 것은 의사의 몫” 이라며 환자 중심의 기술 개발 의지를 나타냈다.

펭은 소형 이식형 연속 약물전달장치를 개발한 의료기기 스타트업 '나노 프리시젼 메디털'의 공동설립자이기도 하다.

한편, 존 리 구글코리아 사장은 이날 환영사를 통해 구글 AI가 사용자의 단순 편의를 넘어 사회, 산업, 경제 전반에 기여하는 방향을 모색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머신러닝·AI 스터디 프로젝트인 ‘머신러닝 스터디 잼’을 통해서 5년 안에 국내 5만 여명의 개발자를 교육하는 것이 목표임을 알리며 국내 개발자, 학계, 기업, 스타트업과 협력해 실직적인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수연 기자 swoon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