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1조 원 회사채 발행… 미래 성장기반 확충을 위한 투자 계획

기사입력 : 2019-03-07 14:12 (최종수정 2019-03-07 14:2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left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글로벌이코노믹 박상후 기자] LG화학이 1조 원의 회사채를 발행할 계획이다.

LG화학은 지난 5일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5000억 원 규모의 회사채 수요예측을 실시한 결과, 총 2조 6400억 원의 자금이 몰렸다고 밝혔다.

이는 2012년 국내에 수요예측 제도가 도입된 이후 역대 최대 규모다.

LG화학은 성공적인 수요예측에 힘입어 회사채를 당초 계획인 5000억 원에서 1조 원으로 증액 발행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는 만기 3년물 1600억 원, 만기 5년물 2400억 원, 만기 7년물 2000억 원, 만기 10년물 4000억 원을 발행할 계획이다.

수요예측에 많은 투자자들이 몰리면서 LG화학은 우수한 금리로 회사채를 발행하게 돼 금융비용 절감 및 유동성 선확보가 가능해졌다.

확정금리는 오는 12일 최종 결정되며, 금리는 개별민평금리 대비 0.01%~0.07% 낮은 수준으로 예상된다.

LG화학 최고운영책임자(COO) 정호영 사장은 "금번 회사채의 성공적인 발행은 투자자들이 당사의 안정적인 재무현황과 미래 성장성을 긍정적으로 평가했기 때문"이라며 "앞으로도 사업구조 고도화를 적극 추진해 기업가치를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후 기자 psh6554@g-enews.com

박상후 기자 psh6554@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