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신학철 부회장 사내 이사 선임… 글로벌 성장엔진 본격 가동

기사입력 : 2019-03-15 11:36 (최종수정 2019-03-15 12:5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신학철 LG화학 사내 이사.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박상후 기자]
신학철 부회장이 대표이사로써 글로벌 성장엔진의 본격 가동에 나선다.

LG화학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18기 정기주주총회를 갖고 신학철 신임 대표이사 부회장의 이사 선임안을 의결했다.

신 부회장은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취임 후 처음으로 외부에서 영입한 1호 인사로 3M 산업용 비즈니스 총괄 수석부회장, 3M 지원조직 총괄수석부회장 등으로 근무한 바 있다.

LG화학은 기존 석유·화학 분야에서 배터리·신소재·생명과학 등 분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올해 매출 목표는 지난해보다 13.5% 높인 32조 원으로 설정했다.

LG화학은 신 부회장의 취임을 통해 배터리 사업에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LG화학은 지난해 4분기 자동차용 배터리 부문에서 첫 분기 흑자를 냈다. 올해 배터리 매출액만 10조 원을 낸다는 목표다.

한편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는 박진수 전 부회장은 남은 사내이사 임기 동안 이사회 의장직을 유지하며 신 부회장이 경영 활동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박상후 기자 psh6554@g-enews.com

박상후 기자 psh6554@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