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프랑스 '노란조끼' 운동 가짜뉴스 봇물…페이스북, 1억건 조회수 확보

페이스북 가짜뉴스 1억500만명 넘게 열람, 400만회 이상 공유

기사입력 : 2019-03-15 15:4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프랑스 마크롱 정권에 대한 항의 활동 '노란조끼' 운동에 대한 가짜뉴스 정황이 포착돼 페이스북이 또다시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다.
[글로벌이코노믹 김길수 기자]
프랑스에서 4개월 가량 지속되고 있는 마크롱 정권에 대한 항의 활동에 대한 '페이크뉴스(가짜뉴스)의' 정황이 포착돼 페이스북이 또다시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다.

얼굴에서 피를 흘리는 인물 사진 등이 시위 도중 발생했다는 가짜뉴스가 페이스북을 통해 전 세계로 확산됐으며, 이러한 가짜뉴스의 확산이 실제 항의 활동에 미쳤다는 분석을 국제 NGO가 정리해 대책 강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미국에 거점을 둔 국제적인 NGO '아바즈(Avaaz)'는 13일(현지 시간) 프랑스에서 지난해 11월부터 계속된 마크롱 대통령에 대한 항의 활동 '노란조끼' 운동을 배경으로, 올해 3월까지 페이스북에서 나돌았던 가짜뉴스에 대한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보고서에서는, 다른 나라에서 촬영된 얼굴에서 피를 흘리는 사람의 사진이 시위 도중 경찰에게 폭행을 당했던 사진으로 소개된 사례와 함께, 프랑스의 유명한 배우가 마크롱 정권을 비판하는 가짜 공개서한 등 100건의 가짜뉴스에 대한 추적이 포함됐다. 또 이 같은 가짜뉴스가 총 1억500만 명 이상에게 열람됐으며, 400만회 이상 공유되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아바즈는 가짜뉴스의 대부분이 악의적인 성향을 가지고 의도적으로 대중을 현혹하는 게시물이라고 비난한 다음, 잘못된 정보의 수정을 적극적으로 실시하는 등 대책 강화를 호소했다.

또한 동영상 공유 사이트 '유튜브(YouTube)'에 게시된 500편의 동영상 분석에서도, 프랑스의 주류 미디어에 비해 러시아 정부계 방송국의 프랑스어판 'RT프랑스'의 동영상 조회수가 압도적으로 많았던 사실이 드러났다. 이 사이트 또한 프랑스의 항의 활동을 부추겨 왔다고 아바즈는 주장했다.

한편, 아바즈의 가짜뉴스 분석 결과에 대해 프랑스 일간지 르 몽드(Le Monde)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가 이런 가짜 이미지를 단 한 번도 꺾은 적이 없다는 사실을 보여줬다"고 비판했다.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유럽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