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서 '보잉 737-800' 기체 이상으로 비상착륙… 탑승객 160여 명 불편

기사입력 : 2019-03-16 11:2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글로벌이코노믹 박상후 기자]
최근 '보잉 737-맥스 8' 추락사고로 해당 기종의 안전성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보잉 737-맥스 8'의 이전 모델인 '보잉 737-800'이 러시아에서 비상착륙해 탑승객 160여 명이 불편을 겪는 사고가 발생했다.

15일(현지시간)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동부 시베리아 야쿠티야 공화국에 본사를 둔 '알로사' 항공사 소속 '보잉 737-800' 여객기가 북서부 코미공화국의 식티브카르 공항에 비상 착륙했다. 여객기에는 157명의 승객과 6명의 승무원 등 163명이 탑승중이었다.

항공사 공보실은 "운항 도중 기장이 여객기 전기시스템에 이상이 있는 것을 발견하고 비상착륙을 결정했다"며 "비상착륙은 정상적으로 이뤄졌고 점검 후 무사히 운항을 마쳤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여객기 오른쪽 엔진 발전기에 이상이 있었던 것으로 잠정 확인됐다고 밝혔다.


박상후 기자 psh6554@g-enews.com

박상후 기자 psh6554@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