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협상 기대, 코스피 2180선 눈앞

한중 항공당국 합의에 대한항공 등 항공주 날갯짓

기사입력 : 2019-03-18 16:0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최성해 기자] 코스피가 2170선 강보합세를 나타냈다.

지난 15일(현지시간) 미국증시는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기대감으로 3대 주요 지수 모두 상승마감했다.

18일 미국증시의 강세에 코스피는 전거래일보다 3.58포인트(0.16%) 오른 2179.69로 출발했다.

개장 이후 보합권에서 등락을 되풀이했다. 우상향으로 방향을 잡았으나 오후들어 외국인 투자자가 순매도로 전환하며 상승폭은 제한됐다.

코스피는 18일 전거래일 대비 3.38포인트(0.16%) 상승한 2179.49에 거래를 마쳤다. 사흘연속 상승세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 투자자는 팔자에 나섰다. 이틀째 순매도로 그 규모는 459억원을 기록했다.

개인투자자도 1867억원을 내다팔았다. 기관투자가는 2258억원을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주가는 엇갈렸다.

현대차 2.48%, 현대모비스 2.90%, 기아차 2.81% 등 주가가 강세를 나타냈다.

LG생활건강과 아모레퍼시픽 주가는 중국인 관광객 증가에 따른 실적개선기대에 각각 2.65%, 4.08% 올랐다.

NAVER 1.15%, 삼성에스디에스 1.98%, KT&G 1.87% 등 주가도 강세를 보였다.

반면 IT대장주 삼성전자 주가는 1.13% 내렸다.

SK하이닉스 주가는 1분기 영업이익이 전망치를 하회할 것이라는 증권사의 분석에 0.44% 약보합세를 나타냈다.

LG화학 1.21%, 셀트리온 0.99%, POSCO 1.53%, 삼성바이오로직스 0.44% 등 주가도 하락마감했다.

한편 18일 중국 항공 노선 운수권이 늘어난다는 소식에 항공주가 동반 강세를 나타냈다.

한-중 항공당국은 양국 간 여객 운수권을 종전 주 548회에서 608회로, 화물 운수권은 주 44회에서 54회로 각각 늘리기로 합의했다

그 영향으로 대한항공 2.38%, 제주항공 2.87%, 진에어 3.33% 등 주가가 함께 올랐다.

이영곤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코스피는 뚜렷한 움직임 없는 상태에서 방향성을 모색하고 있다”며 “당분간 실적개선이 기대되는 종목중심으로 접근하는 전략이 유효하다”고 말했다.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최성해 차장 bad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