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공사, ‘우간다 고속도로 개발' 마스터플랜 수립해 준다

'우간다 고속도로 개발 마스터플랜 컨설팅' 사업 수주

기사입력 : 2019-03-19 17:4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신용석 한국도로공사 해외사업처장(오른쪽)이 우간다 도로청장과 '고속도로 개발 마스터플랜 컨설팅' 계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도로공사
[글로벌이코노믹 김철훈 기자] 한국도로공사가 우간다 고속도로 개발을 위한 마스터플랜을 수립해 준다.

도로공사는 민간기업인 경동엔지니어링과 함께 컨소시엄 ‘팀 코리아’를 구성, 우간다 정부가 발주한 '우간다 고속도로 개발 마스터플랜 컨설팅' 사업을 수주해 지난 13일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사업은 우간다 고속도로 개발과 관련한 종합 컨설팅 사업으로 우간다 정부재원 약 51억원이 투입돼 다음달부터 내년 말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사업범위는 ▲미래 고속도로망 구상 ▲사업 우선순위 결정 ▲고속도로 법체계 정립 ▲정부 공무원 기술교육 등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한국도로공사와 경동엔지니어링의 전문가 27명이 참여한다.
주간사인 도로공사 50.5%, 경동 34.3%, 현지업체인 CIC 15.2%로 구성된 '팀 코리아'는 영국, 독일 등 5개 업체를 제치고 사업을 수주하는데 성공했다.

우간다는 아프리카 동부 적도 바로 아래에 위치한 나라로, 자체 재원을 투입해 고속도로망을 계획할 정도로 교통인프라를 통한 경제발전의 의욕이 높다.

한반도와 비슷한 24만1000㎢의 국토 면적에 13만km의 도로망과 600km의 고속도로망을 가지고 있으며, 향후 20년간 2만km의 도로망 확충계획을 준비하고 있다.

도로공사는 이 사업 외에도 우간다 캄팔라~진자 구간(95km) 민관합작투자사업(PPP)과 캄팔라~엔테베 구간(51km) 유료도로 운영 및 유지관리 사업의 수주를 추진하고 있다.

또한 현재 방글라데시 최대 국책사업인 파드마 2층 다목적 교량(6.2km)의 시공감리와 아프리카 남동쪽 섬나라 모리셔스의 교통 혼잡 완화를 위한 도로입체화 건설관리, 카자흐스탄 알마티 순환도로(66km) 민간투자사업의 운영유지관리 컨설팅 사업 등을 진행 중이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앞으로도 고속도로 건설과 운영에 대한 많은 경험을 바탕으로, 국내기업의 해외진출 확대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철훈 기자 kch0054@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