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KIND와 해외철도사업 상호협력 위한 업무협약 체결

기사입력 : 2019-03-20 09:2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한국철도시설공단 김상균 이사장(왼쪽)과 KIND 허경구 사장(오른쪽)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한국철도시설공단
[글로벌이코노믹 김철훈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은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와 해외 민·관 협력투자개발 철도사업 공동 발굴 및 활성화를 위해 19일 대전 철도공단 본사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KIND는 해외 프로젝트를 기획하고 타당성조사 지원 및 금융조달 등 해외투자개발을 위한 전문투자기관으로 지난해 6월 설립됐고 지난 1월 기타공공기관으로 지정됐다.

공단과 KIND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수주 가능성이 높은 해외 민·관 협력투자개발(PPP) 철도사업의 공동 발굴 및 상호교류 ▲해외철도사업에 대한 KIND의 출자 및 투자 ▲KIND에서 발주하는 해외철도 타당성조사 등 용역수행에 상호협력하기로 했다.
PPP사업은 민간부문 책임 하에 상당 부분의 자금을 투입하여 기존인프라 유지보수 및 신규인프라를 건설하여 운영하고 이에 따르는 보수는 성과에 연동되는 구조를 갖는 정부와 민간부문의 장기계약을 말한다.

철도공단은 업무협약 체결을 계기로 대규모 해외 PPP사업 참여를 위한 핵심요소인 금융경쟁력을 확보했으며, 이를 통해 앞으로 국내 철도기업과 해외사업 진출을 위한 협력체계를 긴밀하게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철도공단은 PPP사업으로 발주예정인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LRT 2단계 및 베트남 고속철도사업 등 대규모 PPP사업의 입찰참여를 추진하고 있다.

철도공단 김상균 이사장은 "공단은 지금까지의 해외사업 수주 경험을 바탕으로 해외철도건설시장의 다변화에 대응해왔고, 대규모 해외 PPP 철도사업 수주를 위한 준비를 착실히 진행해왔다"며 "해외투자개발전문 공공기관인 KIND가 가지고 있는 금융 경쟁력과 공단의 해외사업 수주 경험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해 해외철도사업 수주 가능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철훈 기자 kch0054@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