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풍연 시사의 창] 이부진마저도

성형외과에서 프로포폴을 상습적으로 투약했다는 주장 나와

기사입력 : 2019-03-21 06:1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오풍연 주필] 삼성가의 딸 이부진이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단다. 뉴스타파가 20일 밤 보도한 것. 신라호텔 측은 즉각 부인했다. 그러나 병원 측은 함구하고 있다. 누구 말이 맞을까. 이부진의 위기다. 21일 신라호텔 주총이 열린다. 빅 이슈가 될 게 틀림 없다. 언론이 없는 것은 지어내지 않는다. 보도하기까지 나름 검증을 한다. 뉴스타파 역시 그랬을 터.

뉴스타파는 이날 이 사장이 서울 강남구 청담동 H성형외과에서 마약류인 수면마취제 프로포폴을 상습적으로 투약했다는 증언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H성형외과에서 2016년 1월부터 같은해 10월까지 간호조무사로 일했던 김민지(가명)씨는 뉴스타파와 가진 인터뷰에서 “근무할 당시인 2016년 한 달에 최소 두 차례 이부진 호텔신라 시장이 H성형외과를 방문해 VIP실에서 장시간 프로포폴을 투약받았다”고 증언했다.

2016년 9월 경, 김 씨는 H성형외과에서 이 사장과 대면한 상황을 또렷이 기억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원장과 다른 직원들이 모두 퇴근한 뒤, 병원에 혼자 남아 이 사장의 프로포폴 투약과정을 지켜봤다는 것이다. 김 씨는 이 사장이 “프로포폴을 더 주사해 달라”고 요구했고, 이 문제를 상의하기 위해 원장인 유모 씨와 전화통화도 했다고도 전했다.
김 씨는 “H성형외과는 환자 차트나 예약 기록 등에 이 사장에 대한 기록을 남기지 않았고, 프로포폴 투여 날짜와 용량 등을 기재하는 ‘장부’는 다른 환자들에게 투여한 량을 허위 기재하는 방식으로 조작했다”고 말했다. 이 성형외과가 엄격하게 작성해야 하는 ‘향정신성의약품 관리대장’을 멋대로 관리했다는 얘기다.

뉴스타파는 병원 측의 주장도 보도했다. 유 원장은 해당 의혹에 대해 시인도, 부인도 하지 않은 채 취재진과의 수차례 만남에서 “인터뷰를 거부한다”는 입장만 반복했다고 한다. 2016년 무렵 제보자 김씨와 H성형외과에서 같이 근무했고, 현재도 근무하고 있는 직원 2명도 “드릴 말씀이 없다”는 입장만 거듭했다. 이로 미루어 볼 때 이 사장의 프로포폴 투약은 사실일 가능성이 매우 크다.

현재 이 사장은 전 남편 임우재씨와 이혼 소송이 진행 중이다. 이 소송에도 영향을 미칠지 모르겠다. ‘우유주사’로 불리는 프로포폴은 중독성이 강해 지난 2011년 마약류로 지정된 향정신성의약품이다. 2013년에는 일부 연예인들이 상습 투약한 사실이 드러나 사회문제가 되기도 했다. 최근에는 일반인들이 하루에 서너 곳의 병원을 옮겨다니며 프로포폴 주사를 맞는 실태가 공개돼 충격을 주기도 했다. 그래서 병원에서도 이 약품을 엄격히 관리하고 있다.

신라호텔 측의 공식 입장이 나올 것으로 본다. 당장은 아니라고 부인했다. 아니 땐 굴뚝에 연기가 날까. 2016년 이후도 궁금하다. 계속 프로포폴을 투약해 왔다면 보통 일이 아니다. 진상규명도 필요하다.
left



오풍연 주필 poongyeon@g-enews.com 오풍연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