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붕 세가족' LH 3개 노조, 공사 창립 10년 만에 통합

기사입력 : 2019-03-21 18:3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3월 21일 경남 진주시 본사사옥에서 개최된 'LH한국토지주택공사노동조합' 출범식에서 (왼쪽부터) 황병관 공공연맹위원장,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장, 채성진 공동위원장, 김주영 한국노총위원장, 최현준 공동위원장, 박상우 LH 사장, 박해철 공공노련위원장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LH
[글로벌이코노믹 김철훈 기자] '한지붕 세가족'으로 나눠져 있던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기존 3개 노동조합이 공사 창립 10년만에 하나로 통합됐다.

LH는 21일 경남 진주시 본사 사옥에서 LH 통합 노동조합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LH 노동조합은 기존 3개 노동조합이 통합하여 단일 노조인 'LH한국토지주택공사노동조합'으로 출범하게 됐다. 노조 통합은 2009년 LH 창립 이후 10년만이다.

이날 출범식에는 김주영 한국노총위원장,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장을 비롯해 여러 공공기관의 노조위원장 등 노동계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여야 국회의원들도 영상메시지를 통해 통합 노동조합의 출범을 축하했다.
그동안 LH 노동조합은 2009년 10월 한국토지공사와 대한주택공사의 통합 후에도 각 노조가 개별적으로 존재하고 있었다.

여기에 추가로 2015년에는 공사 통합 이후 입사자들로 구성된 노조가 생기면서 총 3개의 복수노조체제로 운영되어 왔다.

그동안 노조 통합의 필요성을 공감해 왔던 세 노조는 지난해 11월 열린 전체 조합원 총회에서 94.3%의 찬성률로 노조 통합을 의결했다.

이로써 LH한국토지주택공사노동조합은 조합원 8000여명에 이르는 거대 조직으로 거듭나게 됐다.

통합 노조 초대 위원장은 기존 한국토지주택공사노동조합 최현준 위원장과 LH 노동조합 채성진 위원장이 공동으로 맡게 됐다. 임기는 2020년 11월까지다.

채성진, 최현준 공동위원장은 "앞으로도 조합원의 권익향상과 국민과 함께하는 LH의 지속발전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김철훈 기자 kch0054@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