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H, 양주신도시 옥정지구 점포겸용 단독주택용지 62필지 공급

공유
1


LH, 양주신도시 옥정지구 점포겸용 단독주택용지 62필지 공급

필지당 267~330㎡, 3.3㎡당 449만~526만원...4월8일 입찰
건폐율 60%, 용적률 180%에 최고 4층 5가구까지 건축 가능

center
경기도 양주 옥정지구의 위치도. 자료=한국토지주택공사(LH)
[글로벌이코노믹 유명현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경기도 양주 신도시 옥정지구 내 점포겸용 단독주택용지 62필지(1만 8432㎡)를 경쟁입찰 방식으로 공급한다.

22일 LH에 따르면, 이번에 공급되는 필지당 면적은 267~330㎡이며, 공급 예정금액은 3.3㎡당 449만~526만원이다.

옥정지구는 건폐율 60% , 용적률 180%로 최고 층수 4층에 총 5가구까지 건축가능하며, 지하층 포함 연면적의 40%까지 근린생활시설(지하 1층~지상 1층)을 설치할 수 있다.

이번에 공급하는 토지는 옥정지구 내 마지막 남은 점포겸용 단독주택용지로 저렴한 가격으로 수도권에 거주하며 임대료 수익까지 창출할 수 있는 '수익형 부동산'이다.
center
양주 신도시 옥정지구 공급대상 단독주택용지 세부내용. 자료=한국토지주택공사(LH)

양주 옥정지구는 교통·교육·편의시설은 물론 천보산맥과 자연하천 등 뛰어난 자연경관을 갖추고 있다.

특히 교통여건으로는 지난해 6월 구리~포천 고속도로의 개통으로 잠실까지 30분대 진입이 가능하며, 예비타당선 조사를 통과한 GTX-C노선과 지하철 7호선 연장이 예정돼 있다.

옥정지구에 GTX-C노선이 개통되면 삼성역은 20분대, 7호선 개통 시에는 강남구청역이 50분대로 진입이 가능하다.

한편, 이번 입찰 신청은 LH청약센터에서 오는 4월 8일 이뤄지며, 개찰은 9일, 계약은 15~16일 체결될 예정이다.

대금 납부는 3년 무이자 할부조건으로 계약금 10%를 제외한 나머지 중도금과 잔금을 6개월 단위로 균등분할 납부할 수 있다.


유명현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