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AIST, 글로벌 대학평가 기관 THE와 ‘이노베이션 & 임팩트 서밋’공동 개최

공유
0


KAIST, 글로벌 대학평가 기관 THE와 ‘이노베이션 & 임팩트 서밋’공동 개최

‘4차 산업혁명 시대, 대학의 역할 변화’를 주제로 4월 2일~4일 사흘간 대전 KAIST 본원서 개최

center
KAIST가 세계적인 대학평가 기관인 THE와 공동으로 ‘2019 KAIST-THE 이노베이션 & 임팩트 서밋’을 개최한다. (사진=KAIST)
[글로벌이코노믹 이수연 기자] KAIST가 ‘4차 산업혁명 시대, 대학의 역할 변화’를 주제로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책임감 있는 지식 창출 방안을 논의하는 대규모 국제회의를 개최한다.

KAIST(총장 신성철)가 영국의 글로벌 대학평가 기관인 THE(Times Higher Education)와 공동으로 ‘2019 KAIST-THE 이노베이션 & 임팩트 서밋’을 다음달 2일부터 4일까지 사흘간 KAIST 대전 본원에서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공식 개막행사는 다음달 3일 오전 9시 학술문화관(E9) 5층 정근모 홀에서 열린다.

이 행사는 ▲교육 혁신 ▲지식 이전과 기업가정신 ▲인공지능의 문화 ▲대학·산업·정부의 3중 나선 혁신 등의 4개 분과를 구성, 각 분과의 현안과 협력 사항을 토론하고 향후 정책 방향을 마련한다.
세계 유수 대학의 교육·산업·정·관계 리더들이 대거 초청돼 기조연설자와 토론자로 나서며 25개국 70여 개 대학·관련 기관에서 300여 명이 참석, 실질적인 사례를 공유하고 각 대학의 발전적 전략을 제시한다.

개막 이틀째인 3일에는 리노 구젤라(Lino Guzzella) 스위스 취리히연방공대(ETH Zurich) 전 총장이 기조연설자로 나서 ‘고등교육-지식 인플레이션 대응 및 성공을 위한 준비(Higher Education–Coping with the Knowledge Inflation and Preparing for Success)’를 주제로 대학 교육의 새로운 발전 방향에 대해 소개한다.

구젤라 전 총장은 전례 없는 빠른 속도로 지식이 창출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단순 암기교육만으로는 경쟁력이 없다는 점을 재차 지적하고 비판적 사고와 창조적 상상력, 기업가정신 교육의 중요성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어 추융(Qiu Yong) 중국 칭화대 총장이 ‘혁신 시대 고등교육의 방향과 실천(Reflection and Practice of Higher Education in an Era of Innovation)’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지식 이전과 기업가정신’ 분과에서는 학술·연구 분야의 세계 최대 출판기업인 엘스비어(Elsevier)의 지영석 회장이 기조연설자로 나선다.

행사 마지막 날인 4일 진행되는 ‘인공지능의 문화’ 분과에서는 조셉 아운(Joseph Aoun) 미국 노스이스턴대 총장이‘AI 시대에 성공하기 위한 학습자 교육(Preparing Learners to Succeed in the Age of AI)’을 주제로 기조연설에 나선다. 이날 THE가 새롭게 선보이는‘세계대학 영향력 순위(University Impact Rankings)’도 최초로 발표된다. 이는 UN 총회가 2015년 채택한 지속 가능한 발전 목표에 대한 고등교육 기관의 책무이행 여부를 평가한 것으로 대학의 사회·경제적 영향력을 가늠하는 척도로 활용할 수 있는 순위다.


이수연 기자 swoon77@g-enews.com